[세미나] 지하생활자의 수기

등록일 2002.11.12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나는 도스토예프키라는 작가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 그러나 이번 작품을 읽으면서 그가 얼마나 대단한 사람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우리가 보통 아주 일상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일들을 깊고 심오하게 생각할 수 있는 것이 먼저 아주 대단하게 느껴졌다. <지하생활자의 수기>는 2장으로 된 상당히 짧은 소설이다. 고백 형식으로 되어 있지만 전적으로 작가의 허구에 의해서 창조된 작품이다. 도스토에프스키는 상당히 길고 등장인물도 많은 장편소설로 유명하지만 이 작품은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간단한 수기에 불과한 정도다. 그러나 난해한 작가의 작품 세계를 읽기 위해서는 필수적인 작품. 도스토에프스키의 실존적이고 심오한 철학의 근간을 이루는 자기 반성과 사회 조롱을 가볍게 맛 볼 수 있다. 작품에 드러난 인간본성에 대한 작가의 심리학적 통찰은 시대를 가뿐히 넘어서는 힘을 갖고 있다. 진정한 비판은 타인과 함께 자기 자신을 포함할 때 가치 있는 것이다. 어느 누구도 이 작품처럼 자신의 내부를 향해 직접적으로, 통렬히, 그리고 가슴 아프게 비판의 목소리를 쏘아 붓지는 못했을 것이다. 작품속의 '나'는 발가 벗은 자신의 추한 현실을 위안해주고 합리화 해줄 어떠한 환상도 거부한다. 이 작품을 읽으면서 이해되는 부분보다는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 더 많았다. 하지만 가끔씩 나오는 한 구절 한 구절들이 어쩌면 나의 내면 세계를 그대로 대변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