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 사회] 간통의 두가지 대립

등록일 2002.11.12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간통의 의미에 대해 상반되는 두 가지의 의견을 나타낸 글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여기에서 첫 번째 간통에 대한 야누스가 보인다. 간통은 분명히 한 개인과 다른 개인에 관한 문제이다. 그리고 간통이라는 것 자체가 과연 범죄의 범주에 속하는 지는 사회적인 주관에 달린 문제라는 문제 제기가 될 수 있다. 그러나 또한 한국 사회라는 상황에 비춰보았을 때 간통이라는 것이 과연 개인간의 문제가 될 수 있는 지는 또 다른 문제가 될 것이다. 만일 이 간통의 문제가 우리 생활에 직접적으로 드러난다면 우리는 간통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야 할 것인가? 만일 우리의 부모가, 나의 아내나 남편이 간통을 저질렀다면 과연 개인간의 문제이므로 개인이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할 수 있을까? 역시 여기서도 중대한 딜레마가 생긴다. 개인간의 문제라는 입장을 고수하게 된다면 의도적으로 간통을 저지르는 '범죄자'는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 것일까? 그 마지막 안전 장치마저 해제해야하는 것일까? 단지 개인에 국한되었다는 이유로? 현재로 해서는 아직도 마지막 안전 장치는 남겨두자는 의견이 더욱 강하다. 간통도 사회적인, 공동체적인 입장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의견은 조금 더 우세한 편이다. 그랬기에 조선 시대의 간통은 매우 큰 중죄에 속했던 것이다. 그리고 인문학부 김자옥의 '주홍 글씨'에서 나온 간통에 개념도 상당히 주목할 만하다. '주홍 글씨'에서 헤스터 프린은 사랑이 없음에도 결혼을 하였고 남편이 없는 가운데서 아이를 낳는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