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간기 독일 경제와 나치의 경제회복

등록일 2002.11.11 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1. 들어가면서

2. 전간기 독일의 경제와 정치
2.1 전간기 독일 경제
2.2 1차 대전 직후의 독일 정치 상황
2.3 전간기 독일의 경제 회복과 나치 정권의 경제적 영향
2.4 나치 정부와 경제회복

3. 잘못된 상식들과 이의 수정
3.1 재무장의 독일 경제 파급효과
3.2 재무장의 경제적 한계

4. 마치면서

본문내용

대부분의 경우 경제회복의 목적은 이윤증가, 지속적인 경제성장, 생활수준 향상 등 경제적 측면에서 찾을 수 있다. 그러나 1930년대 독일 경제 회복의 경우 그 해답은 독일 제국주의의 전쟁 추진에 있었다. 하지만 실제로 나치정권이 어떤 종류의 전쟁을 구상 했는지와 전쟁 준비를 위해 실제 어느 정도 경제적으로 대비했는지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알 수가 없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독일이 군비 증강을 위해 경제적으로 어떠한 형태로든 대비했다는 점은 확실하다.
전쟁 준비가 독일 경제 성장에 미친 영향은 어떠했는가? 이 효과를 알기 위해서 시기를 둘로 나눌 필요가 있다. 1932년부터 1936년까지는 나치 정권의 최우선 정책은 수요정책과 투자정책의 결합을 통한 경제회복의 달성이었다. 이 시기에는 재무장은 경제정책의 부차적인 일부분에 불과하였다. 완전고용의 시기였던 1936년부터 1939년까지는 최우선 정책이 전쟁준비로 바뀌었다. 1936년 10월 수립된 제 2차 4개년 계획에서 괴링은 전시경제체제를 구축하고 전쟁수행에 필요한 물자인 기름, 고무, 철강 등을 자급자족할 수 있도록 하는 책임을 맡게 된다. 또한 군사적, 경제적 준비태세를 갖추기 위한 정부지출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민간소비의 증가도 억제할 필요가 있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