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누벨바그의 외적배경

등록일 2002.11.10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제2차 세계대전 동안 프랑스(파리)는 독일의 지배하에 있었다. 독일의 통제 하에 영화 제작이 이루어지기도 했지만 그것보다도 이 시대에 관심을 가질만한 것은 여러 사교클럽이 존재했고, 그중에 시네클럽도 매우 호응이 좋은 모임이었다는 사실이다. 이는 프랑스인들의 문화적 욕구가 그만큼 크다는 이야기도 되지만, 현실을 도외시하는 부르조아적 특성이 영화에도 존재했음을 알 수 있다. 많은 지식인들이 자국의 현실에 분노하여 레지스탕스 운동에 직접 뛰어들었다. 또 다른 많은 같은 시각에 지식인들은 샹젤리제의 노천까페에서 문학과 영화를 논했던 것이다. 전쟁이 끝나자 프랑스는 전범과 부역자 문제로 나라가 시끄러워졌다. 이 와중에 출범한 제4공화정은 불안한 정국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마셀플랜이라는 서유럽국가 부흥을 위한 계획의 도움을 받아 고도의 경제성장을 이루어나갔다. '영광의 30년'이라 불리는 전후 30여년간 프랑스는 주변 여러나라를 능가하는 성장을 하였고 이는 자연스럽게 삶의 풍요로움을 이끌어냈다. 가전제품과 자동차의 보급율이 폭발적으로 높아졌고, 여가를 즐기고자 하는 사람들의 욕구에 맞추어 클럽 메드같은 호화스러운 여행사도 생겨났다. 프랑스인들의 문화적 욕구도 증대되었다. 연극과 영화가 그들에게 크나큰 즐거움을 주었다. 연극은 해외출신의 극작가들이 많은 영향력을 발휘하였다. 영화는 미국 할리우드 영화가 극장가를 도배하였다. 전쟁 기간동안 수입되지 않은 재고들까지 쏟아져 들어왔던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