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수레바퀴아래서

등록일 2002.11.09 MS 워드 (doc)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작품과 줄거리
아, 한스기벤라트여
마치며

본문내용

난 꽤나 비판적인 책 읽기를 해온다고 나름대로 자부하던 사람 중의 하나였다. 어떤 작품이든 스물 한 살 감성과 터질 듯한 이성의 불꽃으로 한 번쯤 헤집어 놓을 수 밖에 없는 그런 부랑배 독자였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에서는 과한 열정에 사로잡힌 괴테와 베르테르를 동경하면서도 한 켠 아니꼬운 심정으로 마구 깎아 내리기도 하고 헤세의 또 다른 작품, 골드문드와 나르치스에서는 내 내면에 있는 ‘Idealist를 지향하는 realist’ 적인 성격에 딱 맞는 비유라 생각했으면서도 양 극으로 설정된 인물의 본성이 너무 비현실적이라고 말도 안 되는 질책을 하기도 했다. 물론 스스로도 우스워 누구에게도 그런 터무니없는 꼬인 마음을 드러내진 않았지만 말이다. 하지만 수레바퀴 아래서는 그 전에 해왔던 식의 어떠한 비꼬는 생각도 할 수 없었다. 허클베리의 본성을 알아채지 못한 한스에 대한 동정과 하일너와의 우정을 다지는 한스에 대한 완벽한 감정 이입. 그 덕에 난 꽤나 즐겼던 비꼬는 책 읽기를 할 수 없었다. 안타깝다. 하지만 만족한다. 왜냐하면 아름다움과 비판의 여지를 동시에 안겨준 헤세의 이 걸작은 두고두고 내 독서목록의 맨 윗 줄에 자리잡을 것이기 때문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