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 '역사 앞에서'를 읽고

등록일 2002.11.09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역사 앞에서'는 한 개인의 일기이기 때문에 상당히 주관적인 글이다. 김성칠 선생도 일기를 사진이 아닌 그림에 비교하면서 자신의 일기가 주관적인 글이라는 것을 적고 있다. 하지만 선생은 자신의 그릇된 판단이 일기에 나타날까 두려워 가장 가까운 사람과 다툰 일이 있을 때는 일기를 쓰지 않는다고 적고 있다. 자칫 자신의 그릇된 판단으로 인하여 그 사람의 나쁜 점만이 자신의 기억에 남지 않을까 하는 걱정 때문이라고 한다. 이처럼 선생은 자신의 일기를 씀에 있어서 자기 자신에게 부끄럽고 그릇된 판단을 적는 것을 두려워하고 그러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책이 해방이후와 6.25를 역사학자의 관점에서 철저한 자기성찰 하에 쓰여졌다는 것 때문에 읽을만한 가치가 있는 책이라는 생각이 든다. 나는 이 책을 읽으면서 역사적 사실보다는 그 역사적 사실을 바라보는 역사학자 김성칠 선생의 시선, 그리고 당시의 문화적 흐름을 비판하는 선생의 문화의식, 격동하는 시대에 살아남기 위하여 편승하지 않으려는 선생의 학자적인 고고한 풍모 등에 관심이 갔다. 선생은 1950년 1월 1일자 일기에 새해의 맹세라는 것을 했다. 일곱가지로 이루어진 이 맹세의 내용을 보면 선생의 인품을 짐작할 수 있다. 그야말로 조선시대의 이상적인 선비상을 나타내는 듯하다. 현재의 관점에서 보면 세상사를 멀리하고 학문에 힘쓰고 자신의 인격수양에만 매진하는 상아탑 속의 학자를 보는 듯하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한국근현대사]`역사앞에서`를 읽고 4 페이지
    전쟁이란 나에게 머나먼 이야기였다. 단지 가끔 텔레비전 뉴스나 다큐멘터리에서 나오는 전쟁은 나에게 이야깃거리나 뉴스거리일 뿐 전쟁을 생활로 겪는 그 사람들이 입장이 되어 생각해 본 적은 없었다. 가끔 단지 호기심과 궁금증으로..
  • [감상문]김성칠 저 역사앞에서를 읽고 3 페이지
    1950년대의 일기가 시작되면서부터야 난 이 책에 정말로 빠져들기 시작했다. 1950년 1월 1일 일기의 새해의 맹세는 말 자체가 나에겐 참 다르게 다가왔다. 우리도 새해가 되면 꼭 하는 새해의 다짐, 작심 삼일이라는 말이 무..
  • 김성칠의 역사앞에서 감상문 2 페이지
    역사를 전공한 저자는 이데올로기보다 민족이 우선이었던 사람이었다(=화자는 민족주의자). 남한과 북한의 전쟁이 결국 당시 미국과 소련의 대리전임을 직시하면서 이데올로기의 망령에 놀아나는 민족의 비극에 대해서 안타깝고 비통한 마음..
  • [서평] 김성칠, <역사앞에서> 서평 3 페이지
    1. 서론 저자 김성칠은 경상북도 영천 출신으로, 1928년 ‘대구학생비밀결사사건’으로 체포되어 1년간 복역하고, 퇴학당하여 이후 3년 동안 집에서 독학을 하던 중 1932년 《동아일보》의 농촌구제책 현상모집에 1등으로 ..
  • 역사앞에서 4 페이지
    <역사 앞에서> 제출날짜 : 4월 12일(1회분) 교수님께서 독후감(讀後感) 목록(目錄)을 보여주셨을 때 유난히 눈에 띄는 제목(題目)이 하나있었다. 그것은 <역사 앞에서>였다. 고등학교(高等學校) 국어(國語)교과서..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