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학] 중국현대정치

등록일 2002.11.09 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500원

목차

1. 중국, 차기 권력구도 여전히 '안개속'
2. 장쩌민, 양안 정상회담 가능성 시사
3. 중국, 미사일 확산금지 새 조약 참여 거부
4. 중국 경제개발구 49곳 효과…외국인 투자 몰려
5. 장쩌민, 퇴임 앞두고 상하이에 저택 건축
6. 중국전신 기업공개 규모 계획보다 55% 축소
7. 중국 16대 대표 민간기업가 출신 모두 7명
8. 중국 여성들 일할 곳이 없다
9. 물러나는 장쩌민 장쩌민
10. 미국-중국 국방협의회 내달 개최
11. 난사군도(南沙群島) 분쟁방지 첫 합의
12. 세계은행, 중국 경제성장 전망 상향조정
13. 中-아세안, 금주 자유무역 기본협정 체결

본문내용

9. 중국, 차기 권력구도 여전히 '안개속'
중국 지도부 세대교체의 계기가 될 16대(大) 가 개막됐지만 중국의 차기 권력구도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심지어 후진타오(胡錦濤)부주석이 당 총서기에 지명되지 못할 것이라는 얘기까지 흘러나온다. 발단은 지난 7일 발표된 16대 주석단의 명단이다. 주석단은 16대를 이끌, 일종의 임원단이다. 그런데 주석단 비서장에 胡부주석의 이름이 올라 있는 게 문제였다. 15차 당대회에 이어 연속 두차례나 胡부주석이 비서장을 맡은 셈이다. 소식통들은 "지난 12기 당대회(1982년) 이후 대회 비서장이 총서기를 물려 받은 전례가 없었다"면서 "胡부주석이 권력을 승계받지 못할지도 모른다"는 조심스런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그럼에도 胡부주석의 당 총서기직 승계는 거스를 수 없는 대세다. 내년 3월 열리는 제10기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국가주석직도 물려 받을 가능성이 크다. 현재로는 胡부주석이 공산당 총서기와 국가주석직을 승계하고 당 중앙군사위 주석직은 장쩌민(江澤民)주석이 그대로 유지하는 안이 가장 유력하다. 차기 총리로는 원자바오(溫家寶) 부총리가 유력하다. 하지만 일부 관측통들은 우방궈(吳邦國)부총리를 점치기도 한다. 국유기업 개혁을 위해서는 오랫동안 이를 맡아온 吳부총리가 적임이라는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