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우리 문화와 경제적 불평등에 대한 인식

등록일 2002.11.08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경제적 불평등에 대한 불만은 어느 시대 어느 사회에서나 볼 수 있는 보편적 사회문제라 할 수 있다. 미국은 말할 필요도 없고 소위 선진국 혹은 복지 국가라고 일컫는 프랑스, 스웨덴 등의 국가들 역시 불평등의 문제가 항시 사회적 이슈로 자리잡고 있다. 소유욕에 대해 부끄럽게 여기고 무소유를 주장했던 마하트마 간디, 법정스님의 일념이 잊혀진지 오래다. 국민들이 물질적으로 소유할 수 있는 부의 몫이 세계에서 제일 크다는 미국 국민들을 대상으로 행복지수(a충족시킨 욕구의 양/ 충족시키려는 욕구의 양, a는 양의 상수)를 조사한 결과 기대에 크게 못 미치는 결과가 나왔다. 도대체 사람들은 얼마나 많은 돈과 재산을 가져야 만족할 수 있을까. 소득 수준이 최저 생계비만 벗어나면, 경제성장으로 자신의 소득이 늘어나도 더 풍요롭게 여기지도 않고 행복하게 느끼지도 못한다는 '이스털린의 역설'처럼 세계적 기업의 CEO도 중산층의 화이트칼라 계급도 불만이 많음에는 예외가 없다. 여기서 한가지 집고 갈 것은, 지금 필자가 말하고자하는 불평등이란 절대적인 것이 아닌 상대적 불평등의 개념이므로 기층(최하층)을 배제하고 논하도록 하겠다. 지금부터 본격적인 논의에 들어가고자 한다. 이 글에서 필자가 논하고자 하는 것은 한국사회의 경제적 불평등의 시각에 대한 재조명이다. 1962년 박정희 대통령을 중심으로 경제개발계획이 시작되었다.1인당 국민 소득이 80달러에 불과했고 재벌기업하나 없었던 당시,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너나할 것 없이 가난했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