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요법

등록일 2002.11.08 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서론
본론
1. 가 래
2. 피로감
3. 감 기
4. 비만증
결론

본문내용

1. 가 래

폐에서 울대에 이르는 사이에서 생기는 점액성 분비물을 가래라고 하는데 기침을 할 때 뱉아집니다. 보통 가래의 색을 보고 병을 짐작할 수 있다.
피가래는 피가 점 또는 실 모양으로 섞여 나오는 것으로부터 새빨간 피가 나오는 각혈에 이르기까지 여러 가지가 있다. 이 경우 일반적으로 폐결핵을 생각하게 되지만 때로는 결핵이 아닌 폐디스토마, 폐암, 심근경색, 규폐, 기관지 확장증 등이 있을 때도 나올 수 있다.
감기를 앓고 난 뒤 기관지염이 생기면 가래가 찐득찐득하면서 뱉기 힘들다. 폐농양 때는 누른 고름가래가 나오는데 이때 가래에는 고름냄새가 난다.
가래와 기침은 상호 연관된 것으로 하여 가래가 많이 나오면 기침이 심한 경우가 보통 이다. 때문에 가래가 많이 생기는 때에는 원인질병을 파악하고 적절한 대처를 하는 것과 함께 민간의료를 적용하여 가래가 생겨나지 않게 적극적인 대책을 세우는 것이 마땅하다.

▣ 생활 속에서..

⊙ 토종무는 예전부터 소화제로 널리 사용되어 왔는데, 어린아이가 목감기로 심하게 앓으면 무즙을 내어 거기에 꿀을 타서 먹이는 민간요법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무를 이용하여 탁월한 효과의 식품치료약으로 활용할 수 있는데, 죽염무즙, 죽염무짠지, 죽염무김치, 무엿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거담 소화제로부터 항암치료에 이르기까지 두루 활용된다.

죽염무즙 ; 무를 깨끗이 씻어 껍질채 강판에 갈아 즙을 낸 후 죽염을 타서(무 1개에 죽염 밥숟갈로 두 개 분량) 상온에 하룻동안 보관해 둔다. 꼭 하루 이상 재워 둬야 무의 매운맛(독성)이 물러가고 죽염의 짠맛도 달착지근 하고 구린 맛으로 변한다. 상강이 지난 뒤 거둔 무는 반 나절쯤 절여도 된다. 이렇게 담근 무즙을 식후, 잠자기 전 복용한다.

참고 자료

http://nanum.pe.kr 겨레의 자연건강
http://www.doctorkorea.com 닥터 코리아
http://home.hanmir.com/~kji0909
http://my.netian.net/~wendi2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