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학] '아주작은 차이' 서평

등록일 2002.11.05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도움이 되기를...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남자가 여자의 자궁에서 나왔다고 하면 모르되 여자가 남자의 갈비뼈에서 나왔다고 하는 이 당치도 않은 이야기가 지구의 한쪽에서는 거의 2000 년 동안이나 진리로 통해왔다는 것은 인간의 지성에 견주어 매우 의아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18세기 유럽 인들은 계몽하던 합리주의적 사상가들마저도 여자는 남자의 노예로 태어난다는 생각을 극복하지 못 했었던 것이다. 오늘날 우리는 여성들이 남성들처럼 투표권을 갖는다는 사실을 상식으로 알고 있다. 민주주의 국가라고 대표하고 자부하는 미국에서도 1920 년 이전에는 여성들에게는 참정권이 보장되지 않았다. 어떤 사람들은 남녀간의 불평등이 남녀간의 능력의 차이 때문인 것으로 합리화하기도 한다. 그런데 역사를 공부하다보면 오늘날과 같은 남성위주의 사회가 그렇게 오래된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다. 또 씨족사회에서는 오히려 남서의 사회적 지위가 여성보다 하위에 있었음을 알 수 있다. 과연 우리 인간사에서 여성이 남성에게 종속, 지배 하에 있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는가? 내가 오늘 이야기 하려는 것은 헬가르트가 쓴 '아주 작은 차이' 라는 책에 대한 나의 의견이다. 하지만 이전에 인간이란 무엇이며, 역사에서, 시대가 흘러감에 따라 변화되는 여성에 대한 의식 그리고 여성의 역할과 지위, 등에 대하여 고찰해보겠다. 그리고 그러한 배경지식을 바탕으로 일부 여성과 남성의 차별은 차별이 아니라 능력의 차이 일 뿐이라고, 즉 '아주 작은 차이'일 뿐이라고 말하는 그 것으로 인해 생겨나는 엄청난 결과에 대해 알아보고자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