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과사회] 사랑과 혼전성교

등록일 2002.11.04 MS 워드 (doc) | 2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모든 남성들의 이상형은 무엇일까? 예쁘고, 섹시하고, 말 잘 듣고, 귀엽고, 깜찍하고, 착하고, 돈 많고…… 건강한 것 등등 많은 기준들이 있을 것이다. 나이가 적은 남성일수록 그 선택 기준은 섹시하고 예쁜 여자를 원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남성들은 결혼하고 싶은 여자와 애인이고 싶은 여자는 따로 있다고 생각한다. 바로 그것이다. 이것으로 인해 많은 남자들이 많은 여자들을 만나게 되고 그 중에 몇몇 불순분자들이 바람을 피우는 것이다. 남자 한 명이 한 명과의 관계를 가지는 비례적인 관계가 아닌 몇 차 방정식에 의한 관계이다. 청소년의 사랑은 상대방에 대한 열정으로 시작되는 경우가 흔하지만, 상대방은 자기에 대한 관심을 보이지 않기 때문에 짝사랑이 될 가능이 높다고 하였다. 나의 첫 사랑도 짝사랑이었다. 혼자만 좋아하는……그냥 내 앞에만 있어도 가슴 떨리는 보고만 있어도 눈부신 그런 사랑이었다. 사랑에서 제일 순수한 사랑이 짝사랑이라지만 실질적으로 숨막히는 사랑, 혼자 애태우는 사랑이었다. 요즘은 짝사랑 이라는게 없는 것 같다. 요즘은 성교를 가지는 것에 두려움이나 수치심을 두지 않는다. 서로의 사랑 재확인도 아니다. 그냥 하룻밤 재미있게 놀기 위한 불장난 같은 열정이다. 열정은 사랑의 관계에서 낭만이나 성 행위 등으로 이끌어주는 강한 신체적 매력이나 욕구이다. 처음이 어려운 것이지 그 다음부터는 가속력이 붙는 것이다. 사귀고 싶은 사람을 만나 100일째 되는 날에는 당연히 키스 정도는 가볍게 받아들인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