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과사회] 사랑과 혼전성교

등록일 2002.11.04 MS 워드 (doc) | 2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모든 남성들의 이상형은 무엇일까? 예쁘고, 섹시하고, 말 잘 듣고, 귀엽고, 깜찍하고, 착하고, 돈 많고…… 건강한 것 등등 많은 기준들이 있을 것이다. 나이가 적은 남성일수록 그 선택 기준은 섹시하고 예쁜 여자를 원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남성들은 결혼하고 싶은 여자와 애인이고 싶은 여자는 따로 있다고 생각한다. 바로 그것이다. 이것으로 인해 많은 남자들이 많은 여자들을 만나게 되고 그 중에 몇몇 불순분자들이 바람을 피우는 것이다. 남자 한 명이 한 명과의 관계를 가지는 비례적인 관계가 아닌 몇 차 방정식에 의한 관계이다. 청소년의 사랑은 상대방에 대한 열정으로 시작되는 경우가 흔하지만, 상대방은 자기에 대한 관심을 보이지 않기 때문에 짝사랑이 될 가능이 높다고 하였다. 나의 첫 사랑도 짝사랑이었다. 혼자만 좋아하는……그냥 내 앞에만 있어도 가슴 떨리는 보고만 있어도 눈부신 그런 사랑이었다. 사랑에서 제일 순수한 사랑이 짝사랑이라지만 실질적으로 숨막히는 사랑, 혼자 애태우는 사랑이었다. 요즘은 짝사랑 이라는게 없는 것 같다. 요즘은 성교를 가지는 것에 두려움이나 수치심을 두지 않는다. 서로의 사랑 재확인도 아니다. 그냥 하룻밤 재미있게 놀기 위한 불장난 같은 열정이다. 열정은 사랑의 관계에서 낭만이나 성 행위 등으로 이끌어주는 강한 신체적 매력이나 욕구이다. 처음이 어려운 것이지 그 다음부터는 가속력이 붙는 것이다. 사귀고 싶은 사람을 만나 100일째 되는 날에는 당연히 키스 정도는 가볍게 받아들인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