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과사회] 혼외성관계

등록일 2002.11.04 MS 워드 (doc) | 2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나는 공과대학교 일명 공돌이다. 입학해서 지금까지 진학해오면서 나는 “현장 사람들 접대로 술을 마 시야하며 그러다 보면 집에 있는 시간보다 밖에서 일하는 시간이 많을 것이다”라는 말을 항상 들어왔다. 언젠가는 선배를 따라서 단란주점이라는 곳에 가보게 되었다. 생각했던 것 보다 더 노골적이라서 놀랐다. 그리고 대부분의 여자들이 애가 있는 주부라는 것에 더 놀랐다. 돈이 무엇이길래… 일부 중에서 노는 것이 좋아서 출근(?)한 사람도 있겠지만 어느 누가 남자의 술 시중을 들면서 비위 맞추는 것을 좋아하겠는가? 분위기에 취하다 보면 어느 누구라고 할 것 없다. 남자가 말이야~~라로 말로 시작해서 남자라면 못하는 게 없어야 한다는 말로 끝난다. 돈 몇 푼에 옷 벗는 아줌마, 그 분위기에 흥분해서 노는 남자들, 가게 사장이 말한 게 기억 난다. ‘남자들이란 나이가 많으나 적으나 여자가 없으면 술을 못 마신 다니깐…’ 일종의 마약과 같은 것 같다. 돈이 있고 없고 는 질적 차이이겠지만, 한번 출입하게 되면 단골손님이 되는 것이다. 돈에 의해서 대접 받는 기분 그 희열을 느껴보고, 자신이 받았던 압박감, 스트레스를 해소 하기 위해서 말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