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사람을 만드는 말, 남의 사람을 만드는 말`

등록일 2002.11.04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700원

소개글

초등학교까지는 생각나지 않지만, 중·고등학교때 담임 선생님에게 무엇인가 부탁을 하거나 유난히 조퇴가 많아서 말씀을 드릴 때면, \

목차

없음

본문내용

초등학교까지는 생각나지 않지만, 중·고등학교때 담임 선생님에게 무엇인가 부탁을 하거나 유난히 조퇴가 많아서 말씀을 드릴 때면, "선생님, 저 ..... 몸이 안좋아서.... " 이런식으로 말을 얼부무려도 흔쾌히 허락을 해주셨다. 다른 친구들 얘기를 들어보면 나 만큼 응낙을 받지 못해서, 내 딴에는 내가 말주변이 좋아서 그런가 보다 하고 좋아했는데, 이 책을 읽으면서 내가 나도 모르게 적절한 타이밍과 심리적 호소에 적중했던 것 같다.
대화를 하고, 남을 설득한다는 것.... 뭣 모르면 용감하다고 하던가? 이렇게 복잡하고, 미묘한 것이 사람을 대하는 것인지 몰랐다. 말도 때에 맞춰서, 목적이 있어서 설득이 필요하다면 더더욱 세밀하게 신경써서 해야 한다는 걸 이제서야 알았다.
나는 내 사람을 만드는 말을 얼마나 하고, 내 사람을 떨어져 나가게 하는 말을 얼마나 했는가 생각해 보게 된다. 마음을 움직이는 말이 부와 성공을 부른다. 이 문구에 마음이 끌렸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