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사] 사림의 분열과 붕당 정치의 전개

등록일 2002.11.03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16세기에 이르러 조선의 정치 운영은 당파를 형성하여 집단적인 논쟁을 수반하는 투쟁으로 발달했다. 이는 외척 정치가 종식된 선조 대에 정권을 독점한 사림 세력이 다시 학맥과 사상적 차이로 인해 붕당을 형성한 결과였다. 사림 분열의 직접적 요인은 1575년에 발생한 명종비 인순왕후의 동생 심의겸과 신진 사류 김효원의 암투였다. 김효원이 인사권을 쥐고 전랑직에 천거되자 심의겸은 그가 윤원형의 식객으로 있으면서 권세에 아부한 소인배라 고 하면서 그 같은 요직의 적임자가 아니라고 비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효원은 전랑직에 취임하였다. 하지 만 얼마 뒤 김효원은 다른 자리로 이동을 하게 되었는데 이번에는 심의겸의 아들 심충겸이 그 후임으로 천거되었 다. 그러자 김효원은 왕의 외척이 인사권을 장악하고 있는 전랑직에 앉는 것은 부당한 일이라고 심충겸의 전랑 취 임을 반대하고 나섰다. 이와 같이 전랑직을 둘러싼 두 사람의 대립이 가속화되고 있었는데, 다시 이들을 중심으로 당시의 벼슬아치와 사 류들이 두 편으로 갈라서고 말았다. 그리고 급기야 정치적 이념적 성격을 띤 붕당으로 발전하기에 이르렀다. 이들 파벌을 동인과 서인으로 구분해서 불렀는데, 심의겸의 집이 도성 서쪽 정동에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