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한국 극장의 역사

등록일 2002.11.01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한국사람들에게 ‘시설물’로서의 극장이 선보인 것은 1900년대 초에 들어서부터이다. 그 이전까지 서민들에게 전통적 연극형식의 ‘탈춤’ ‘꼭두각시놀음’ 등을 보여주던 남사당패(男寺黨牌)가 있었으나 뿌리 없는 유랑민이었기 때문에, 한 곳에 포장(布帳)을 쳤다가 떠날 때 거두어 가는 그들의 극장은 무형극장일 수밖에 없었다. ‘꼭두각시놀음’의 경우 포장이라 하던 놀이판[舞臺]은 3 m2 안팎에 네 기둥을 세우고 1.2 m 정도의 높이에 설치한 ‘공중무대’로, 이 공중무대는 무대면을 바라보는 한쪽만 가로 2.5 m, 세로 70 cm 정도 되게 개방해 놓고 나머지 3면은 포장으로 둘러쳤다. 이 무대에 인형이 나와서 연희하였는데, 이처럼 남사당패의 놀이판은 그 ‘포장’이 극장이고, 그 객석이 극장이었다. 그래서 최남선(崔南善)도 이러한 연유로 해서 조선 말기에 이르기까지 특정한 극장시설이 없었음을 지적하였다.한국 최초의 실내 상설극장이며, 황실극장격인 협률사(協律社)가 개설된 것은 1902년(광무 6)이었다. 이 해 12월 고종 황제의 등극 40년을 맞아 정부에서는 ‘어극 40년(御極四十年)’의 칭경예식(稱慶禮式)을 거행하기 위한 준비의 하나로 서울 서대문구 신문로 새문안교회 자리에 극장시설을 마련하여 기생 ·재인(才人) 등을 연습시킨 후, 수교국가(修交國家)의 원수(元首)들을 초청하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