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의 바람직한 이성관계

등록일 2002.10.31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반대 의견으로는 가시고기의 사랑은 부모와 자식간의 사랑이지 남녀사이에 논할 수 있는 그런 류의 사랑은 아니며 너무 극단적이고 시대를 벗어난 것이라는 의견아래 상부상조의 사랑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의견이 뒷받침 됐다. 나도 또한 후자의 입장에 동의하는데 한 사람만의 희생으로는 사랑의 유지가 힘들고 서로의 고통을 이해하고 희생이라는 개념이 아닌 좀더 긍정적이고 의미 있는 서로의 역할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또한 서로의 발전이 있도록 희생하는 것은 이성교제를 함으로써 더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서로 뒷받침하는 것으로 희생이라는 개념보다는 서로의 노력과 관심이라는 생각이 든다.
비슷한 맥락에서 좀더 시야를 좁혀 대학생이라는 특정 집단의 특성에 맞게 토론이 진행되었는데 우리는 손해를 보더라도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는 설사 대학 생활에 지장이 있더라도 그 한 사람만을 위해서 어떤 것도 포기하는 정렬적인 사랑을 해볼 수 있는 나이이고 사랑을 하는데 있어서 내 이익을 챙기는 것은 사랑이 아닐 것이라는 의견이 제시되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