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스컴의 이해] 오락 프로를 넘어! - 느낌표가 바꾸는 우리 사회

등록일 2002.10.30 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책책책, 책을 읽읍시다>
1. 책책책, 책을 읽읍시다의 진행방법
2. 이 코너의 긍정적 측면
3. 이 코너의 부정적 측면

<신동엽의 하자하자>
1. 하자하자의 진행 방식과 0교시 폐지론
2. 0교시 폐지론의 긍정적 측면
3. 0교시 폐지론의 부정적 측면
4. 하자하자 '2탄'의 본질

본문내용

1. 책책책, 책을 읽읍시다의 진행방법
우선 사전에 책을 선정한다. 책 선정 과정은 '책 읽는 사회 만들기 국민운동'의 위원들이 추천한 5권을 놓고, 방송국이 책 전문가 등 15명으로 구성한 '2차 선정위원회'에서 보름이상 검토해 결정한다. 나름대로 객관성을 유지하려 여러 단계의 장치를 마련한 것이다. 책 선정은 1달에 한번씩 이루어진다. 그 후, 프로그램 진행과정에서 개그맨 김용만과 유재석이 책을 들고 나온다. 그 두사람은 지나가는 사람을 잡고 질문한다. "최근에 읽은 책이 무엇이냐", "감동적인 구절이 무엇이냐". 이 질문에 책 속의 구절을 인용하는 사람 앞에서 MC들이 무릎을 꿇고 탄성을 지른다. 그러다가도 이 사람이 이 코너에서 소개한 권장 도서를 읽지 않았다면 그 권장 도서를 건네주는 것이 보상의 끝이다. 하지만 권장 도서를 읽고 그 책의 세부 내용을 기억하고 있다면 커다란 책꽃이에 가득 채워져 있는 책들을 무작위로 골라 운반하여 가져갈 수 있는 기회를 얻게된다. 책 속에는 '100권 추가'라는 종이 쪽지가 들어있어 시청자들에게 긴장되는 재미를 주기도 한다. 또한 이 코너가 소개한 특정 책의 작가나 책의 배경이 된 장소를 찾아가고, 직접 그 작가를 만나 책의 모티브를 소개하고 알리는 등, 이런 방식으로 책을 노출시킨다. 아니 광고한다고 해도 맞는 말일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