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감상] 코카서스의 백묵원

등록일 2002.10.30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지금 대학로에서 하고 있는 '코카서스의 백묵원'을 선택하게 된 계기도 그때의 경험이 있기 때문이 아니었을까 한다. 극장에 들어가기 전, 얼마 전에 본 '총각파티'란 연극이 준 재미를 생각하고 있었다. 그 연극에서는 관객들과 가치 어울려서 함께 즐길 수 있는 마당놀이와 같은 느낌이었는데 다시 한번 이런 재미를 이번 연극에서도 주겠지 하는 기대를 가지고 극장에 들어섰다. 하지만 연극이 끝날 때까지 나는 '총각파티'에서의 재미를 찾을 수가 없었다. 그렇지만 그 전에는 못 보던 신선하고 새로운 방식의 재미는 찾을 수 있었다. 그 재미는 전혀 생각지 못했던 문화의 퓨전이었다. 이 작품은 브레히트라는 독일 작가에 의해 만들어진 서양의 문화인데 내용이나 대사, 등장인물의 이름만 빼고는 전부 동양적으로 표현해 냈다. 이것이 바로 다른 연극에서 보지 못했던 첫 번째 재미였다. 원작에서는 가수가 노래로 극의 내용이나 진행을 맡고 있는데 이 극에선 판소리로 표현을 했다. 또 음악을 쓰는데 있어서도 전자악기와 우리나라의 고유 악기들을 번갈아 가면서 사용했으며 내용적을 보면 서양의 중세시대의 복장을 하고 나타나야 할 배우들이 우리의 개량 한복등을 이용했다. 이 밖에도 무대의 장치나 소품들 또한 우리의 조선시대를 연상하는 것들을 사용했는데 뜻밖에도 전혀 어색함이 없이 느껴졌다. 극이 끝난 후에 같이 본 사람들의 대부분이 내가 어색하게 느끼지 않은 앞의 부분들에서 이질감을 느꼈다고 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