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령공주 감상문

등록일 2002.10.29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애니메이션에서는 자연과 인간의 관계가 가진 심각한 모순을, 미야자키는 에니메이션이기 때문에 가능한 방법으로, 단념되었던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다라고 생각한다. 영화의 최후에 '살다(生きる)' 라고 하는 것에 관련시켜 보면 산다는 것은 무엇인가를 죽이는 일까지도 포함한다. 그러한 이유에서 '인간이 등에 짊어지지 않으면 안되는 문제를 정면에서 들이밀고 있는 영화다'라고 하는 인상을 받았다. 인류의 역사가 뒤로 돌아갈 수 없다. 어쨌든 앞으로 전진하기 위해서는 자연으로부터 갖가지 물건을 획득하고, 그것을 위해 뭔가를 죽이고, 희생하여 인간이 살아가고 있다는 뜻이다. 그렇게 해서 인간은 점점 풍족해지고, 모두 잘되간다고 하는 것에 지금까지는 거의 의심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 결과로서, 자연으로부터의 복수를 받기 시작하는 지금,우리들은 이러한 삶의 방법을 근본에서부터 반성하는 것이 부득이하게 되었다. 지금까지 살아가며 전진해 왔던 과정에서, 자기들이 도대체 , 무엇을 죽이고 무엇을 잘라 버려 왔던 것인가'라고 하는 것을 똑바로 생각하지 않으면 안되게 되었다는 뜻이다. 그러나 자연은 그렇게 연약한 것이 아니므로, 죽여도 죽여도 다시 살아나는 강력한 생명력을 가지고 있다. 인간 자신도 그것과 같은 것이다라고 말하는 것이 이 영화의 결론이라고 생각한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