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감상] 노스페라투

등록일 2002.10.29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9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창백한 얼굴과 박쥐의 귀, 갈고리 같은 손톱, 쥐처럼 한 가운데 박혀있는 송곳니... 요즘 나오는 영화에서의 드라큘라모습은 여전히 인간으로 보임과 달리 오를록백작은 일그러지고 끔직한 몰골을 보인다. 노스페라투....무시무시한 저주로 고통받는 한 남자같다. 영화의 내용 역시 요즘 호러영화와 달리 갑자기 튀어 나온다거나 잔인하게 죽이는 흔한 장면은 없다. 그러나 이 영화는 굉장히 인상적이다. <노스페라투>는 어두운 공포들을 매우 독특한 시각적 스타일로 제시한다. 제1차 세계대전 후 독일 영화는 표현주의가 발생하며서 급격한 발전을 한다. 표현주의는 괴기성과 이상성을 주제로 하는 것이 많았고 이것은 원래 독일 예술의 하나의 특징으로 간주되기도 하는 것이지만, 전후 사회 불안이 이 경향을 더욱 심화시켰다. 표현주의 영화로서 세계적으로 가장 유명한 것은 로베르트 비네의 <칼리가리 박사의 밀실(1919)>이다. 정신병원 원장이 사실은 미치광이였다는 이야기로 전부가 세트 촬영인데다 거리, 숲, 집, 소도구와 배우들까지도 모두 별스럽게 왜곡되고 변형되어 있는 점에서 이 작품의 특징이 있다. <노스페라투> 역시 독일전후 영화로서의 특징을 찾아 볼 수 있다. 후터는 사업차 올를록 백작의 성을 방문, 드라큐라 백작과 거래를 한다. 한편 브레멘에서는 후터의 아내가 의사도 손을 쓸 수 없는 병으로 앓기 시작하고 이어서 브레맨 전역엔 드라큐라의 영향권 아래에 전염병이 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