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발달사] 영국, 독일, 미국의 사회보험 제정 과정을 비교

등록일 2002.10.27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800원

소개글

도움이 되는 자료가 되길 바랍니다

목차

* 영국, 독일, 미국의 사회보험 제정 과정 비교하기

1. 영국
2. 독일
3. 미국

본문내용

현대사회의 국가들에서는 지금 사회복지는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분야가 되었다고 생각한다. 지금처럼 발달된 사회보험들과 사회법들이 제정되기까지는 오래 전부터의 많은 사건들과 과정이 있었기에 이렇게 현대의 사회보험과 사회법들이 발달되게 되었을 것이라 생각한다. 그것들을 발달시키기 위한 많은 시행착오도 있었을 것이다.
특히 영국, 독일. 미국은 사회복지가 오래 전부터 발달된 나라로써 역사가 깊다고 생각한다. 나는 사회복지를 전공하고, 앞으로 사회복지 분야의 직업을 갖게 될 것이다. 그래서 이 세 국가들의 사회보험들의 제정과정을 살펴봄으로써 좀더 사회복지 보험과 법 등에 대해 공부하면서 사회보험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보려고 한다.

1. 영국

우선 영국은 산업화, 도시화의 급진으로 1819년에 공장 법이 제정되는 등 독일보다 산업화의 시작이 빨랐으면서도 근대적 사회보장이념의 태동이 늦었다. 그 이유는 자유방임에 대한 신념이 오랫동안 흔들리지 않았으며, 특히 벤담을 대표로 하는 공리주의가 영국의 사상계를 지배하고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이처럼 공리주의의 정신에 의해서 국가의 개입은 일체 불필요하다고 보고 있었던 것이다.
특히 빈곤은 가난한 사람의 덕성이 부족함에서 오는 도덕적 문제라고 보았기 때문에 국가가 법으로 개입하여 해결할 성질이 못된다고 생각하였다. 이리하여 빈민구제사업은 자선단체가 자발적으로 행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생각하게 된 것이다. 그러나 산업화, 도시화의 진전과 더불어 사회문제가 점점 더 심화됨에 따라 자유방임에 대한 비판이 고조되어 갔으며 또한 각종 사회조사를 통해서 새로운 빈곤에 대한 참상이 소개되면서 빈곤의 원인이 결코 태만이 아닌 사회적 현상이었음이 밝혀져서 1905년에 이르자 당신 구빈 법에 의한 열등처우 및 실업자들의 구제책 등에 관한 실태파악을 위해 구빈 법 왕립위원회가 구성되어 3년 동안 조사를 실시하여 1909년에 다수보고서, 소수보고서 2개가 제출되었다.
다수보고서는 전문사회사업의 이론과 발전에, 그리고 소수보고서는 사회보장이념의 태동에 도움이 된 것으로 생각된다. 1911년에는 의료보험과 실업보험이 각기 별개의 기금을 운영함으로써 사실상 두 개의 법이었지만 국민보험법으로 역시 자유당 정부에 의하여 의회에서 제정되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