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국가와 이문화 교류

등록일 2002.10.25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문화 교류'란 국민국가의 모순적 성격을 반영하는 말이다. 국민국가는 국경을 만들고 타국과는 다른 독자적 국민성과 국민문화를 강조한다. 국민국가는 타국과의 교류 속에서 존재하므로 이문화 역시 교류되어야 한다는 것은 당연하다. 이것은 문화란 특정한 집단이 가진 독자적 가치와 상징의 체계라는 문화의 정의에 어긋난다. 그러므로 국민국가와 이문화 교류라는 말은 서로 모순적 관계에 있다. 그러면 이문화 교류의 주요한 주장에 대해 알아보기 전에 I.월러스틴의 세계체제론에 대해 잠깐 언급한다. 세계체제는 중심-주변이라는 착취-피착취 관계를 전제로 한다. 즉, 이윤을 추구하는 자본주의는 주변지역으로부터의 잉여가치의 수탈을 기도한다. 이러한 주변으로부터의 착취는 국가의 보호 아래에서 실현되기 때문에 근대적인 국가의 성립을 촉진시키고 국가간 시스템이 성립된다. 국가간 시스템이란 말은 지배와 종속 관계를 의미한다. 국가간 시스템의 우열 관계는 변할 수 있어도 중심-주변, 국가간 불평등이라는 세계체제의 구조 자체는 변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국가들은 다른 국가들의 우위에 서기 위해 서로 대립하고 경쟁한다. 극단적으로는 전쟁을 하기도 한다. 이러한 세계체제론을 바탕으로 이문화 교류에 대해 고찰한다. 첫째, 이문화 교류의 모순은 기본적으로 국민국가의 모순에서 유래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