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학] 아담이 눈뜰때

등록일 2002.10.25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아담이 눈뜰 때를 읽고 제 개인의 의견을 적어보았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어리석게도 첫 메시지가 반복되고 있었는데도 이야기의 끝임을 인식하지 못했던 책이다. 재밌다기보다는 나보다 어린 주인공이 겪는 복잡한 생각(수많은 생각)들을 풀어나가는 과제가 너무 힘들어 책 페이지를 넘기는 것으로 대신하려고 했던 것 같다. 게으른 탓에 구하기 힘들었던 책이었던 만큼 여운을 주는 책이기도 했다. 안 그래도 나이가 들어갈수록 사회에 만연해 있는 성적쾌감추구에 회의를 느끼고 있던 차였다. 아르바이트를 하는 곳에서 벌어지는 불륜 장면도 그렇고, 우연히 듣게된 대낮 원룸촌에서의 여자의 숨 넘어 가던 소리도 그렇고, 내가 생각했던 것과는 다르게 돌아가고 있는 그런 것들이, 사람이라는 것을 어쩔 수 없는 것으로 여기게 만들었다. 우리가 논하려고 하는 것이 책 속에 보여진다는 이기주의, 쾌락주의, 사회적 일체감의 결핍, 순정의 결핍, 허영과 자기도취라는 현재의 모습에 대한 것이거나, 작품의 모든 사건들을 추종해 가는 세 개의 라이프 모티브(타자기, 뭉크화집, 텐테이블)와 그것의 상징이 된다는 문학, 미술, 음악에 관한 것이 아님에 감사한다. 그것들을 논하기에 나의 지적능력이 딸린다는 것을 애초에 깨닫고 있었기 때문이다. 성 - "그런 것은 말하기 곤란한 주제야!"라고 외치던 시대와 "거! 재밌겠는데" 라며 자유토론을 함께 할 수 있는 시대를 동시에 겪은 나는 성의 가치에 대한 생각의 변화를 겪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