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선생님 나 집에 갈래요

등록일 2002.10.24 기타파일 (bak) | 5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1.느낀점
2.교사가 갖추어야 할 특성 및 태도와 나의 노력

본문내용

1. 느낀점
‘선생님 나 집에 갈래요’... 제목부터 심상치 않았다. 집에 가고 싶어하는 1학년 학생.. 달래는 선생님.. 뭔가 재미있고 흥미있는 이야기가 쏟아져 나올 것만 같았다. 마음에 드는 건 이 책이 일기 형식으로 쓰여져 있다는 것이었다. 부담 없이 읽을 수 있어서이기도 하지만 또 한 가지 남의 일기를 몰래 훔쳐보는 그 재미까지 곁들일 수 있다는 것이 좋았다. 게다가 윤태규 선생님이 쓰신 거라니..저번에 언니가 빌려온 ‘일기쓰기 어떻게 시작할까’도 윤태규 선생님이 쓰신 책이었다. 그 책은 일기를 쓰게 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교육인지 자세히 가르쳐주는 내용이었다. ‘선생님 나 집에 갈래요’ 이 책에서도 일기쓰기를 강조하는 것이 여러 곳에서 보였다.
숙제는 나중에 생각하기로 하고 얼른 읽어보고 싶은 마음에 교수님께서 숙제로 정해주신 그 주 목요일에 도서관에 가서 이 책을 빌렸다. 책을 다 읽는 데는 그리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 아마도 내용이 지루하지 않고 재미있어서였을 것이다.
솔직히 이 일기 속에서 보여지는 윤태규 선생님의 교육에 반해버렸다. 이 책을 읽고 나서 며칠동안은 친구들에게 윤태규 선생님의 수업방식에 대해 칭찬할 정도였으니까 말이다. 이 일기모음은 그동안 내가 너무 틀에 박힌 수업만을 생각했던 것은 아니었는지 깊이 반성하게 만든 책이었다. 그리고 내가 어렸을 적에는 왜 이런 교육을 받지 못했을까 하는 아쉬움도 남게 만든 책이었다.
이 일기는 대구의 한 시골을 배경으로 한다. 4개의 학교를 다니면서 틈틈이 그리고 꼼꼼히 써온 1학년 아이들의 모습이 담겨져 있는 윤태규 선생님의 일기였다. 1학년 담임을 맡으면서 겪는 하루 하루가 일기에 고스란히 담겨있었는데 이 책을 읽으면서 1학년 교실의 풍경이 내 마음 속에 그려졌다. 밝고 활기차고 약간은 소란스럽고 신나고 앙증맞고 귀엽고.. 내 마음 속에 그려진 1학년 교실의 모습은 그랬다. 그리고 이 책에 나와있는 ‘신나는 교실’의 모습도 그러했다. 선생님이 일기를 쓴다는 것이 쉬운 일만은 아닐텐데 아이들의 학교 생활 모습을 꾸밈없이 담아낸 선생님이 존경스럽다.

참고 자료

없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