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사의 이해] 사이비과학과 과학

등록일 2002.10.24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역사적인 입장에서 살펴볼 때 흔히 과학의 시작은 고대 그리스 과학에서 시작되었다고 알려져 있다. 그도 그럴것이 엄밀한 의미에서 메소포타미아와 이집트의 고대과학은 오늘날의 과학과는 거리가 먼 것이었다. 자연 그 자체의 이해에 목표를 두었다기보다는 종교적인 또는 일상생활의 필요 때문에 점차로 얻어진 지혜라는 점에서 오늘날의 과학과는 전혀 그 목적을 달리한다. 따라서 고대과학은 경험의 종합이었을 뿐 그 경험들 사이에 내재하는 어떤 법칙성 같은 것에는 거의 관심을 갖지 않고 있었다.
(고대)
메소포타미아인들은 우주가 바다에 둘러싸인 반구로 되어있으며 이 반구와 땅 사이에 모든 천체들이 위치한다고 생각했다. 그들은 점성술을 신봉했기 때문에 천체관측에 주력한 결과 천문학에도 많은 진전을 이룩했다. 달력을 농업행사와 일치시키기 위해 때때로 여분의 달을 끼워 넣었는데 이는 오늘날 태음력에서 윤달을 삽입하는 것과 같았다. 그러나 이러한 천문학적 지식 역시 농경에 관한 계절 지식의 필요성에 의한 것이었고 기하학적인 아닌 주기성의 계산 등 수학적인 면에 특징이 있었으며 점성술에 관련되어 있었다. 또한 당시에는 병의 근본 원인은 신에게 있다고 생각하여 병의 치료는 신의 노여움을 달래야 한다고 생각했고 약은 단지 고통을 덜어줄 뿐이라고 생각했다.
이집트인들은 실용적인 면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수학과 천문학과 같은 추상적인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