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미쉘쿠포

등록일 2002.10.22 한글 (hwp) | 31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17세기는 이른바 부르조아 사회에 고유한, 그리고 아마 우리가 아직도 완전히 벗어나지 못한 것 같은 억압의 시대가 시작된 시기일 것이다. 그때부터, 성을 성이라고 이름 붙이는 것은 더 어렵고 더 많은 희생이 따르게 되었을 터이다. 현실 속에서 성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우선 그것을 언어활동의 차원으로 몰아넣고, 말해진 내용으로부터 그것을 쫓아내고, 그것을 너무 두드러지게 제시하는 말들을 없애야 된다는 듯이 말이다. 그리고 심지어는 그 금기들에서조차 성의 이름을 분명하게 대는 것은 두려운 일이었던 듯이 보인다. 근대의 수치심 때문에, 사람들은 누가 말하지 않았는데도 자진해서 그리고 서로 밀접하게 관련된 금지사항들의 작용만으로, 성에 대해 말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했을 것이다.
그런데 지난 세 세기의 끊임없는 변모를 자세히 살펴보면, 상황은 매우 다르게 나타난다. 성을 중심으로 한, 그리고 성에 대한 문자 그대로의 담론의 폭발이 그것이다. 이 대목에서 오해가 있어서는 안 된다. 물론, 공인된 어휘의 순화-그것도 매우 엄격한-가 일어났을 것이다. 암시와 은유의 수사기법이 전적으로 체계화되었을 것이다. 의심할 여지없이, 점잖음에 관한 새로운 규칙으로 인하여 단어들이 선별되었다. 언표( nonc )의 단속. 또한 언표행위( nonciation)의 통제도 있었다. 성에 대해 말하는 것은 언제, 어디에서, 어떤 상황에서,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