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행문, 감상문] 화성을 다녀와서

등록일 2002.10.20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화창한 날씨에 화성을 다녀오면서 느낀 감상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장안문에 오르니 화성이 한눈에 들어왔다. 이곳은 그 옛날 한양에서 화성으로 들어오던 관문이다. 장안문을 수문장의 늠름한 모습이 떠올랐다.
좌우에는 동서적대가 당당한 위용을 자랑하며 서있었다. 장안문을 지나 동쪽으로 걷다보면 북동적대가 나온다.
적대란 성문의 좌우에 80여 미터의 간격을 두고 성곽보다 높은 대를 마련하여 창이나 활, 화살 등을 비치해 두고 적군의 동태와 접근을 감시하는 곳으로 장안문과 팔달문을 보호하기 위한 시설이다. 수원화성을 축성할 때는 이미 총포가 전쟁에 사용되던 때였으므로 적대에서 창과 활대신 총포를 쏠 수 있도록 구조를 변경하여 만들었다. 현재 북동적대 와 북서적대가 있으며 팔달문 좌우의 남동적대와 남서적대는 시가지 화하여 인멸되고 없다.
북동치를 지나 화홍문쪽으로 오다 보면 중간에 동북포루가 서 있다.
포루란 지대 위에 벽돌로 치성을 쌓고 대포혈석과 총안, 현안을 뚫어 화포 등을 엄폐시켜 쏠 수 있게 만든 성곽 시설물을 뜻한다. 화성성곽에는 2가지의 포루가 있는데 화포와 총을 쏘기 위해 삼중층으로 출조 하여 상층에 목조건물을 세운 것과 군사들을 엄폐하기 위해 성벽 밖으로 튀어나오게 만든 치성 위에 만든 것 2가지다. 동북포루는 전자에 속한다.
동북포루를 조금 지나니 칠간수에서 떨어지는 흰 물결이 버드 나무가지와 어울려 내는 소리에 발걸음이 멈추어졌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한국사]수원화성 기행문 4 페이지
    이곳을 처음 오는 손님이라도 수원성에 찾아가는 길은 그리 어렵지 않을 것 같다. 수원성에서 나와 왼쪽으로 조금만 걸으면 수원관광안내소가 크게 자리 잡고 있으니 말이다.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덕인지 수원성을 만나기 쉽게 되어 ..
  • [화성답사] 수원 화성 답사기 6 페이지
    1. 팔달문 팔달문은 보물 제 402호로 지정되어 있는 화성의 남쪽 문이다. 지금은 도로의 한 복판에성의 문과 성벽구조만 덩그라니 남아있지만, 그 위엄은 여전하다. 4거리의 한가운데 위치하고 있어 사진촬영을 하기엔 악조..
  • [한국사]수원화성 답사기 17 페이지
    2005년 10월 29일 오후를 답사일로 결정하고 데이트를 핑계로 여자 친구를 불러 동행하기로 하였다. 무작정 답사를 가기 보다는 사전 지식을 갖추고 계획을 세워 답사를 하면 조금 더 효율적으로 답사에 임할 수 있다는 생각에 ..
  • [역사] 화성 순례기 4 페이지
    팔달문을 자세히 볼 수 없었던 나는 팔달문 보기를 포기하고 팔달산을 오르기 시작하였다. 정상에 있는 화성장대를 보기 위해서였다. 화성장대는 일명 서장대라고도 하며 팔달산 정상에 위치한 지휘본부로서 정면 3칸의 중층 누각으로서 ..
  • [기행문] 화성을 다녀와서.. 4 페이지
    2002년 10월 13일 일요일 새벽 6시. ‘날씨가 좋아야 할텐데’라는 기대를 어김없이 무너뜨리며 기상청의 예보대로 비가오기 시작했다. 천둥까지 곁들여 내리는 비는 쉽사리 멈출 것 같지 않았다. 모처럼 주말을 이용해서 안동에..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