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의 이해] 허병무늬 눈물을 읽고

등록일 2002.10.19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600원

소개글

^^ 제목이 잘못써졌는데 안고쳐지네요...
하병무씨의 눈물 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하병무씨의 눈물을 읽고.

강원도의 어느 외딴 바닷가. 한없이 넓은 모래사장과 끝없이 푸른 산의 경계에 집 두 채가 있었다 이곳에서
아빠 없는 아이와 엄마 없는 아이가 살았다.
두 아이는 모두 사내였다 두 아이는 태어나서 줄곧 이곳에서 살았고 이곳을 떠난 적도 없다.
함께 고기를 잡거나 수영을 하거나 모래에 몸을 묻으며 놀다가 그들은 둘중 어느 한 집에서 잠이 들었고 둘 중 어느 한집에서 밥을 먹었다.
한 아이의 아빠는 고기를 잡아다 파는 어부였고 다른 아이의 엄마는 밭에서 농사를 지었다. 두 가정 모두 필요한 만큼만 잡았고 필요한 만큼만 수확했다
아이들은 자라서 학교에 입학했고 늘 붙어 다녔다.
아이들이 4학년이 되던 해 하나뿐인 아버지와 하나뿐인 어머니를 바다는 앗아가 버렸다
아이들은 그냥 살았다.
한 아이가 채마밭을 일구면 한 아이는 낚싯줄을 드리우고 한 아이가 밥을 지으면 한 아이는 땔감을 날랐다.
세월이 흘러 둘은 나란히 서울의 어느 대학 신방과에 합격했다.
어렵게 등록금과 방세를 마련하여 상경한 이들은 매우 힘든 생활을 해 나갔다.
주중에는 학교에 다니면서 일과 후에 아르바이트를 했고 주말에는 여지없이 막노동판에
나가 고된 일을 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