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문학] 수호지 주요인물소개

등록일 2002.10.17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A. 임충
B. 노지심
C. 무송
D. 양지
E. 송강과 초안

본문내용

양산박(양산박)의 호걸 가운데 임충의 성격 변화는 가장 뛰어나게 묘사되었다. 임충은 본래 80만 금군의 교두로서, 무예가 뛰어나 사람들에게 존경을 받았다. 그의 아내는 온유하고 아름다웠으며, 가정은 화목하였고, 생활은 부유하고 편안했는데, 하늘에서 큰 화가 내릴 줄 그 누가 알았겠는가! 그가 아내와 함께 향을 피우러 묘에 갔다가, 중도에 노지심이 무술을 연마하는 것을 그가 보러 간 사이에, 고아내가 뜻밖에 사당 안에서 그의 아내를 희롱한 것이다. 작가는 의도적으로 이 순간을 선택해 영웅의 나약함을 묘사했는데, "당시에 임충이 끌어당기고 보니, 뜻밖에 본관 고아내임을 알자 먼저 스스로 차마 손을 대지 못했다"라고 했다. 아내가 희롱을 당하는 이처럼 크나큰 치욕을 보고도, 임충같은 호걸이 의외로 더 이상 추궁하지 않고 흐지부지 그만둔 것은 무엇 때문인가? 이는 임충이 노지심에게 한 말 속에서 명백히 해석되는데, "알고 보니 본관 고태위의 아들인데, 제 아내인줄을 모르고 함부로 수작을 건 모양입니다. 저는 원래 그 놈을 한 바탕 두들겨 패려 했으나, 태위의 얼굴을 봐서 결국 그리하기 힘들었습니다. 옛말에,‘벼슬이 무서운 것이 아니고, 그 권력이 무섭다’라고 하지 않았습니까? 저는 그의 녹봉을 먹고 있는 처지이므로, 이번만은 꾹 참기로 하였습니다"라고 하였다. 이것은 바로 현재의 지위를 보존하고자 하고, 이것 때문에 통치자와 결별하는 것을 원하지 않은 임충의 마음 깊은 곳을 단번에 써낸 것이다. 임충은 참고 또 참으면서 자기 뜻을 굽혀 넘어가려고 하는데, 심지어는 억울한 소송을 당해 창주창주로 유배간 이후에도, 그는 여전히 울분을 참으며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언젠가는 "힘써 버티어 돌아갈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랬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수호지 第六回 화화상 노지심이 수양버들을 거꾸로 뽑고, 표자두 임충이 잘못 백호당에 들어가.. 29 페이지
    林衝心疑, 探頭入簾看時, 只見簷前額上有四個青字, 寫道:「白虎節堂」。 임충심의 탐두입렴간시 지견첨전액상유사개청자 사도 백호절당 探头 [tàn//tóu] :머리를 내밀다 임충이 의심하여 머리를 내밀고 주렴에 들어가 보니 ..
  • 수호지 第八回  30 페이지
    第八回 柴進門招天下客 林衝棒打洪教頭 제팔회 시진문초천하객 임충방타홍교두 수호전 8회 시진은 문에서 천하의 손님을 불러모으고 임충은 몽둥이로 홍교두를 때리다. 話說當時薛霸雙手擧起棍來, 望林衝腦袋上便劈下來。 화설당시설패쌍수..
  • 수호지\第三回 趙員外重修文殊院 魯智深大鬧五臺山수호지 제 3회 조원외는 거듭 문수원을 수리하.. 42 페이지
    감사와 도사는 장로에게 설명해 알게 하지 않고 일반 직책있는 승려를 일으켜 노랑, 잡역부, 직청, 가맛꾼들을 점검해 일으키니 대략 100-200명으로 모두 곤장과 곤봉을 잡고 모두 수건으로 머리를 두르고 일제히 승당으로 쳐들어..
  • 수호지 第七回 20 페이지
    고착일주대수 변도료 한 그루 큰 나무에 기댔는데 곧 넘어지려고 했다. 只見董超, 薛霸道:「行一步, 等一步, 倒走得我困倦起來。且睡一睡, 却行。」 지견동초 설패도 행일보 등일보 도주득아곤권기래 차수일수 각행 단지 동초와 설..
  • 수호지 第十回 朱貴水亭施號箭 林衝雪夜上梁山 23 페이지
    王倫笑道:「想是今日又沒了?我說與你三日限, 今已兩日了。若明日再無, 不必相見了, 便請那步下山投別處去。」 왕륜소도 상시금일우몰료 아설여니삼일한 금이양일료 약명일재무 불필상견료 변청나보하산투별처거 왕륜이 웃으면서 말했다. “오늘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