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물관] 완당과 완당바람

등록일 2002.10.15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우리학교 박물관에는 좋은 전시가 항상 열리고 있다. 그래서 학교 등교 할 때마다 지나오는 박물관을 보며 시간 나면 꼭 가야지하고 늘 생각했었다. 하지만 너무 가까이 있어서 인지 '내일 가지 뭐'하며 늘 미루어오다가 보니 결국 못간 전시도 있었다. 하지만 이번 [완당과 완당 바람 展] 이라는 이번 전시는 작년까지 우리 학교에 계셨던 유홍준 교수님이 이번 전시 첫날 오셔서 설명회를 하셨는데 미쳐 가지 못하였다. 정말 안타까웠다. 설명회를 놓쳤지만 틈틈이 가려고 생각하다가 4월 29일 경 쯤 이었는데 친구와 전시를 보러 갔다. 마침 박물관 안내하는 언니가 어느 견학 온 단체를 상대로 열심히 첫 전시물부터 한 개 한 개 설명하며 둘러보고 있었다. 은근슬쩍 그 단체 틈에 끼여 안내하는 언니의 설명을 열심히 들었다. 흔히 '추사체'의 김정희로만 알아온 나에게 '완당'이라는 이름부터 낯설었지만 안내하는 언니의 조리 있는 설명에 점점 완당이라는 인물에게 빠져들었다. 그리고 나서 5월 13일 휴강대신 박물관 전시를 보고 감상문을 쓰는 과제가 있어서 한번 더 보러 가게 되었다. 첫 번째 갈 때는 낯설고 그랬는데 두 번째 갈 때는 작품 하나 하나 보이는 깊이가 다른 것 같았다. 부끄러운 이야기이지만 중. 고등학교 때 국사시간에 '추사체'는 김정희 하고 이름 외웠지 정작 추사체가 어떻게 생긴지도 몰랐다. 그리고 우리가 '서예'라고 부르는 작품들에 관해 전혀 관심이 없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제주의 문화유적 역사이야기, 추사유배지 3페이지
    예술(藝術)은 과거나 지금이나 생활하는데 꼭 필요한 것은 아니다. 예술이 없어도 먹고 사는 데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다. 오히려 예술을 깊이 즐기다 보면 먹고 살기 힘들어 지는 경우가 생기기도 한다. 하지만 예술은 우리에게 중요..
  • 완당 김정희의 방외인적 면모에 대해 17페이지
    물론 혹자들은 현실에 저항한 흔적이 별로 없으므로 방외인이 아니다, 신분이 양반 출신이기에 방외인이 아니다 등 여러 의문 사항을 토로 할 수도 있을 것이다.하지만 방외인= ? 이라는 공식이 아직 확실히 성립하지 않는 지금, ..
  • 완당평전을 읽고.. 2페이지
    사실 이 책을 읽기 전에는 완당이 누구인지도 몰랐다. 추사 김정희는 익히 들어서 알고있었지만 '완당'은 정말 생소했으며 나뿐만 아니라 주위에도 완당을 모르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었다. 사람들에게 익숙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책의 제..
  • 완당 김정희 13페이지
    추사의 사람들. 초정 박제가 추사가 박제가에게 글을 배우기 시작한 것은 15세 무렵으로 추정, 추사를 가르칠 무렵, 박제가는 연경에 세 차례나 다녀온바 있고 <북학의>를 탈고했던 시절이다. 북학파의 석학에게 어려서 ..
  • 세한도제찬 8페이지
    1. 완당세한도 1974년 12월 31일 국보 제180호로 지정되었다. 1844년(헌종 10) 작이다. 종이 바탕에 수묵으로 그렸으며, 크기는 가로 69.2㎝, 세로 23㎝이다. 서울 손창근(孫昌根) 소장하고 있다.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