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 똘레랑스가 무엇인가?

등록일 2002.10.14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의 저자 홍세화씨가 말한 똘레랑스란 관용(무엇인가 잘못한 것을 봐준다는 의미)으로 해석한다. 또한 나와 다른 것을 전제한다. 그 다름을 그대로 받아들인다는 의미가 있다.
똘레랑스는 '참다, 견디다'를 뜻하는 라틴어인 tolerare라는 말에서 가지고 왔다. 16C 처음 생성된 종교분쟁, 신교가 구교에서 떨어져 나오면서 전쟁이 시작, 학살이 일어났다. 서로 다름이 인정이 되지 않아서 일어난 것이다. 앵 똘레랑스 후에 똘레랑스 사상이 만들어졌다. 우리나라에는 남북전쟁, 학살이 앵 똘레랑스라 할 수 있다.
연대의식은 건강한 자아가 없고, 진보 느린것과 느긋한 긴장이 필요로 한다. 생존서 조정할 수 있는 능력이 필요하다고 보았다. 김구 선생님은 '나는 우리나라가 아름다운 나라가 되었으면 한다.' 이렇게 이야기를 하셨다. 다름에 대하여 우열을 따지고 선악관계를 형성한다. 구분을 적대적 관계로 만들어 정치적으로 이용한다.
진보운동은 요람운동을 일으키다 지역주의에 빠진 것이다. 또한 선택할 수 없는 것에 대해 용인하지 않는다. 에라무스는 '진리에 대한 사랑을 버리지 말고 사상을 버려라'라고 말했다. 이성주의 계기는 17C 인문주의자 고발견해의 대립 진리를 이기게 된다. 이성의 성숙단계는 낮고, 평가만 할 뿐 참가는 하지 않는다. 공격성을 띈 지역주의 균형감각의 상식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