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론] 박수근과 김홍도

등록일 2002.10.14 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박수근작가의 연보
작품해설
김홍도작가의 삶과 인생
당시 상황
작품해설

본문내용

박수근(朴壽根 : 1914∼1965) : 서양화가, 소박하고 일상적인 서민의 삶의 모습을 한국적인 서정성으로 표현한 화가. 주요작품 <나무와 두 여인>, <모자(母子)>, <절구질하는 여인>, <농악> 등
박수근은 1914년 강원도 양구에서 태어났다. 태어났을 당시 넉넉했던 집안 형편은 그가 보통학교에 들어갈 즈음 어려워졌고 그 이후로는 계속 가난으로 인한 고단한 삶을 살았다. 12세 때 밀레의 '만종'을 보고 자신도 그와 같은 화가가 되고자 독학으로 그림 공부를 계속하여 18세인 1932년, 조선미술전람회(선전)에서 수채화 <봄이 오다>로 입선을 하게 되었고 이후 거듭 선전에서 입선하였다. 화가로서 그의 삶은 이렇게 시작되었다.

김홍도는 우리 민족이 가장 사랑하고 아끼는 자랑하는 화가 중의 한 사람이다. 그의 삶과 작품을 통해 우리 문화에 대한 자긍심과 이를 아끼고 보존하며 널리 알리고자 한다.
김홍도의 삶
김홍도는 1745년(영조 21년)태어나, 정조 재위 24년을 거쳐 순조 6년 1806년경까지 62년을 살았다. 일곱 살 전후의 어린 나이에 강세황에게서 화법을 배웠다.
이후 행적은 1765년 그의 나이 21살 때 지금은 전해지지 않는 <경현당수작도>를 제작한 것에서 나타나고 있다. 그는 화원으로 두드러진 활동을 하였으며 특히 정조 원년인 1777년(33살)때부터 국왕으로부터 발군의 실력을 인정받은 것으로 생각된다.
규장각 화원과는 달리 대조화원, 즉 국왕 직속의 특급화원이었다. 그러나 조선시대는 성리학이 발달하여 기예를 사소한 것으로 여겼으며, 화원도 중인들의 직종으로 가장 높아야 종6품에 불과하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