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석사

등록일 2002.10.14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줄거리
신경숙에 대해...

본문내용

나는 이 글의 제목인 '부석사'를 보았을 때 '아! 기행문이구나'하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기행문은 아니었다.
이 글은 부석사에 가기 위해 두 주인공 '나'와 '남자'는 까페에서 만나 긴 도로 위를 여행하지만 결국 부석사에 닿지 못한 채 막을 내린다. 이야기의 전반적인 내용은 대부분 부석사를 향하는 차안에서 현재 진행중인 사건과 두 남녀의 과거회상이 교차되면서 펼쳐진다.
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어느 1월 1일…… ‘나’는 부석사에 가기 위해 인사동의 한 카페에서 ‘남자’를 만난다. 이 두 사람은 같은 오피스텔에서 사는 사이로, 내가 어느 날 남의 밭에서 상추를 훔치는 그를 발견한 것이 인연이 되어 이웃사촌으로 지내고 있다. 며칠 전 ‘나’는 자신을 버리고 다른 여자와 결혼한 옛애인 ‘P’로부터 1월 1일에 방문하겠다는 카드를 받았기 때문에 이를 피하기 위해 ‘남자’에게 함께 영주 부석사에 갈 것을 제의했고, ‘남자’가 이에 응한 것이었다. ‘남자’ 역시 회사에서 자신을 모함한 박PD의 1월 1일에 방문하겠다는 전화를 받은 직후였다.
이 두 사람은 모두 상처를 지닌 사람들이다. ‘나’는 오랫동안 사귀었던 ‘P’에게, ‘남자’는 ‘K’에게 버림받은 아픈 기억을 가지고 있다. ‘나’와 ‘남자’, 그리고 나의 ‘개’까지……그들은 부석사로 가는 길도 모른 채 지도 한 장만을 가지고 부석사로 향하지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