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속리산 관광

등록일 2002.10.14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속리산 여행여~~

목차

없음

본문내용

흰 새가 논 위로 날아가는 모습은 시골 전원을 보며 차분해진 나를 놀라게 하였다. 누런빛을 가진 논 위를 하얗고 뽀얀 모습으로 날아오를때에 그모습은 정말 인상깊었다. 청주 톨게이트를 지나 청주시내에서 보은,대전 방면으로, 공군사관학교를 지나 꽤 험한 산길을 가다보니 보은에 채 못 미쳐 속리산 방향입구가 나왔다. 대관령에 필적하는 말티고개를 더 넘어 상가촌을 지나서 속리산 매표소가 나타났고, 대학생들은 학생증을 가지고 가면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었다. 입구를 지나 양 옆으로 길게 뻗은 나무들 사이를 걸어가다 보니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중원지방 최대의 사찰이라고 불리는 법주사가 그 모습을 드러내고 있었다. 법주사의 연혁에 대해 잠시 살펴보면, 신라 진흥왕(539 ~ 575) 14년(553년)에 천축에서 불법을 구하고 돌아온 의신조사에 의해서 창건되었는데, 불법이 안주할 수 있는 탈속의 가람이란 뜻으로 산세가 웅장하고 사방이 험준한 이곳이 속세를 떠나 불법의 진리를 펼 곳이라고 여겼다고 했다. 신라 성덕왕 19년(720년)에 중건했는데 지금 남아있는 문화재는 모두 이때 조성한 것이다. 그후 혜공왕 12년(776년)에는 진표율사가 중건, 고려태조 1년(918년)에는 증통국사가 중건하였으며, 임진왜란 때 모두 불타서 주춧돌만 남은 것을 1626년(인조4년)에 벽암대사가 옛건물을 모방하여 복원하였다. 1891년 고종 28년에는 탄응선사가 머물면서 15년간 걸쳐 중수하여 오늘날과 같은 법주사의 면모를 이루어 놓은 것이라고 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