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와외설

등록일 2002.10.10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최근 들어 유난히 성적인 표현 물들이 급증하고 있다.
몇 해 전 마 광수 교수의 '즐거운 사라'가 법정에 선 일이 있었고 최근에는 장 정일의 "내게 거짓말을 해봐"라는 소설이 문제가 되어 시민단체들의 항의로 출판사가 사과를 하고 배포된 책들을 거둬들인 일이 있다.
문학계에서 일어나는 이런 일들을 보면서 외설과 예술이 어떻게 구분되는가 라는 해묵은 질문들이 고개를 들고일어나고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