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섭의 '사랑 손님과 어머니'

등록일 2002.10.10 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Ⅰ. 머리말

Ⅱ. 본론
1. 주요섭의 전기
2. '사랑 손님과 어머니' 줄거리
3. '사랑 손님과 어머니' 등장인물 성격분석
4. '사랑 손님과 어머니' 의 문학사적 위치
5. 독후감- 작품감상

Ⅲ.맺음말
참고자료

본문내용

Ⅰ. 머리말
조광(朝光)은 일제 강점기에 발간된 월간종합지(月刊綜合誌)로서 신문 잡지의 하나였는데, 근대적 대중교양지적인 내용과 400쪽 안팎의 규모로 <신동아>와 더불어 1930년대의 대표 종합지였다. 주요섭(朱耀燮)의 '사랑 손님과 어머니'는 1935년 11월<조광(朝光)>에 출전(出典)된 작품(作品)이다. 먼저 주요섭의 전기를 보고, 이 작품의 줄거리, 작품속 인물, 문학사적 위치, 작품감상을 차례로 살펴보겠다.


Ⅱ. 본론

1. 주요섭의 전기
주요섭(朱耀燮;1902-1972) : 호는 여심(餘心). 평양에서 출생하였다. 1915년 숭덕 소학교를 졸업하였고, 1918년 평양 숭실 중학교에 재학중 동경으로 건너가 아오야마 학원에 편입했다. 김동인과 함께 <독립신문>이라는 등사판 지하신문을 발간하다가 10개월간 복역하였다. 1923년 상해 호강대학 교육학과에 진학하여 1927년에 졸업하였다.
1929년 미국으로 건너가 스탠포드 대학원에서 교육학 석사 과정을 수료하고 귀국하여, 1931년 <신동아>창간과 함께 주간을 역임했다. 1934년부터 1943년까지 중국 보인 대학 교수로 있으면서 대표적인 단편 <사랑 손님과 어머니>를 비롯해서 <대서(代書)> <추몰> <아네모네의 마담>등을 발표했다. 광복 후 귀국하여 <대학 교수와 모리배>(1946) 등 당시의 세태를 풍자하는 소설을 발표. 국제 펜클럽 한국 본부 위원장 역임. 이후 1943년 일본의 대륙 침략에 협조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교수직에서 추방되어 평양에 머물렀다.
1921년 <매일신보> 에 <깨어진 항아리>를 발표하여 등단하였다. 초기에는 <인력거꾼>(1925), <살인>(1925) 등 신경향파에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