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분석] 이문재 「길에 관한 독서」

등록일 2002.10.08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가늘게 이어지는 빗줄기의 무늬를 더듬으며 집으로 돌아오는 길, 나는 문득 이 시를 웅얼거렸다. 이 짧은 시 속에 시인은 얼마나 큰 잠언을 품고 있는가. 생각해보면, 나도 모르게 걸어간 '길은 언제나 없던 문을 만든다'. 詩가 그렇고, 사랑이 그렇다. 밤새 끙끙대며 써 놓은 시 한 편 속의 절망과 그 절망 속의 깊은 고랑… 금새 소멸하는 격렬한 새벽의 흔적이 새로운 길이다. 그 절망감과 자괴감의 바닥은 어머니의 이마처럼 애인의 발바닥처럼 서러운 빛을 뿜어내곤 한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