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학] 국가론 강의

등록일 2002.10.07 한글 (hwp) | 51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제1강좌: 예비적 고찰
제2강좌: 국가론 논의의 구조 - 자본주의사회의 국가를 중심으로 -
제3강좌: '국가도출논쟁' 검토
제4강좌: 부르주아국가의 기초과정(1): '국가유형' 수준의 국가운동의 기초적 형태
제5강좌: 부르주아국가의 기초과정(2) - '국가유형' 수준의 국가운동의 발전된 형태
제6강좌: 부르주아국가의 역사적 성립
제7강좌: 계급이론적 국가이론 검토 - 폴란차스의 국가이론를 중심으로 -
제8강좌: 계급운동과 국가: 예비적 고찰
제9강좌: 계급운동과 부르주아국가의 형태변경(1)

본문내용

제1강좌: 예비적 고찰
1. 전제
Spinoza에 따라 진리가 무엇인가를 알려면, 먼저 진리가 무엇인가를 파악할 수 있는 진리의 기준이 제시되어야 한다는 관점에 선다. 이때 제시되는 기준의 진리성 여부는 그 기준이 사태를 얼마만큼 잘 드러내는가라는 그것의 '이론적 효과'이다.(경험주의적 파악 페기)
-. 강의에서는 이미 주어져 있는 구조적 관계와 구조적 동학을 우선적으로 파악하려고 한다. 그러나 구조적 동학을 절대시해서는 안되며, 우연을 필연성 관철의 계기나 촉진-지연 조건으로 보는 '필연성의 유물론'이 아니라, 필연성, 법칙, 구조 등이 우연성에 기초해 있다는 L. Althusser의 '우발성의 유물론'(aleatory materialism)의 관점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 (다윈의 진화론 역시 '우발성의 진화론'이며, 프리고진의 Chaos이론 역시 우발성의 물리학이론 범주에 속한다). 다시말해, 구조적 동학을 우선적으로 파악하는 이론적 작업이 지닌 한계를 자각하는 기초 위에서 논의를 전개할 예정이다. "서술은 그 서술이 적용될 수 있는 한계를 자각하는 한에서만 올바르다."
-. 역사현상과 사회현상을 '관계'의 측면에서, 그리고 단순한 '차이'가 아니라 갈등-투쟁을 불러일으키는 모순, 그 중에서도 특히 적대적 모순을 우선적으로 파악하는 관점에서 접근하려고 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