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윤리] 샴쌍둥이

등록일 2002.10.05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우리는 아침에 눈을 뜨면서부터 잠들기 전까지 무수한 생각과 그에 따르는 많은 행동들을 하게 된다. 그것이 옳은 가치관에 의한 옳은 행동이건 아니건 간에 인간은 그의 가치관에 의한 판단에 맞춰 행동하게 된다. 사람은 누구나 그 자신의 행동이 옳다고 주장하지만 종종 그것이 타인의 서로 다른 이해관계나 가치관에 의한 도덕적 판단과 상충하게 되는 경우가 발생한다. 서로 상충된 두 가치관에 의한 충돌이 있을 때 우리는 어느 쪽의 판단이 옳은지 생각하게 되는데 여기서 도덕적 정당성에 관한 가치판단 문제에 봉착하게 된다. 하지만 도덕적 가치판단이란 극히 주관적이고 옳고 그름에 관한 명확한 틀이 마련되어있지 않기 때문에 끊임없는 문제제기가 되어왔다. 도덕은 크게 윤리적 절대주의와 윤리적 상대주의로 대표된다. 절대주의 윤리설에서는 인간이 마땅히 지켜야 할 보편적인 도덕규범이 존재한다고 주장한다. 인간의 어떤 행위가 보편타당한 도덕규범에 부합될 경우 그것은 옳은 행위이며 그러한 규범을 벗어날 경우 그르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상대주의 윤리설에서의 옳은 행위란 모든 대안을 살펴 최선의 결과를 가져다줄 수 있는 행위가 행해야 할 옳은 행위라고 주장한다. 인간의 행위란 본질적 가치를 지니고 있지 않으며, 그것의 옳고 그름은 주어진 상황에서 그것이 가져올 결과에만 달려있다고 보는 입장이다. 이처럼 서로 대립된 도덕에 대한 두 입장에서 우리는 어떠한 판단기준에 맞춰 행동하여야 하는가?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