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문소설] 오유란전

등록일 2002.10.04 한글 (hwp) | 44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오유란전
작자미상
◈ 대명순화연간, 동방한양지, 유이재상, 왈김왈이.
명나라 순화 연간(1457-1487), 조선국 한양 땅에 두 재상이 있었다. 한 재상의 성은 김씨요, 다른 재상의 성은 이씨라 했다.
◈ 구이잠영지족, 지추덕재, 세교은밀.
모두 높은 벼슬을 해온 집안으로, 지체와 덕망이 서로 비슷하고 대대로 사귄 교분이 두터웠다.
◈ 금상어이상: "오양가아돈, 생년일시, 약합부계, 사불우이. 사당동학, 견기성취, 기비오제만경지락재?"
(하루는)김재상이 이재상에게 말했다. "우리 두 집안 자식들의 생년일시가 부계를 맞춘 듯하니 우연한 일은 아닌 것이오. 마땅히 같이 공부하게 해서 그들의 성취를 본다면 어찌 우리들 능력바탕의 즐거움이 아니오리까?"
◈ 이상왈: "차성여의."
이재상은 대답했다. "이것이 진실로 나의 뜻입니다."
◈ 내주소일간정사, 사지동사, 연금비상, 이생역상여의.
그러고는 한 칸의 정사를 청소하여 한 스승 밑에서 같이 지내게 했다. 이생들도 서로 함께 하였다.
◈ 심왈: "남아공명, 조만필성. 주소지공, 가기어고주, 관포지풍, 복취어금세. 원중지화, 간반지송, 설유조만지차수, 피차권고, 불상망야."
속으로 말하길 "남아의 공명은 조만간 반드시 이루리라. 주공과 소공의 공업은 고주에서나 이루어질 만한 것이지만, 관중과 포숙의 지극한 우정의 바람(풍)만은 금세에서 다시 불게 하리라. 뜰 가운제의 꽃과 시냇가의 소나무처럼 설사 빠르고 늦는 차이는 있더라도, 피차 서로 돌보아주며 잊지 아니하리라."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