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도상국의 관료제(요약)

등록일 2002.10.02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발전도상국의 관료제에 관한 요약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20세기에 도달하면서 정치적으로는 신생국이며, 경제적으로는 낙후되어 있고, 사회적으로는 과도적인 상태에 놓여 있는 발전도상국들이 출현하게 되었다. 이러한 국가들은 사회, 경제, 정치, 군사 부문, 즉, 사회의 모든 영역에 걸쳐서 새로운 변화를 경험하는데, 그 특징에는 신ㆍ구와의 충돌과 불화, 부조화 등이 있다. 많은 학자 중 발전도상국을 과도적 사회로 규정하는 리그스는 과도기의 표지로서 인상주의적 방법으로 중첩성, 이질성, 형식주의를 제시한다. 그 다음 공식적인 방법으로서 구조ㆍ기능적 접근법에 의한 프리즘적 사회도형을 제시한다. 그는 구조와 기능을 구분하여, 구조가 많은 기능을 수행할 경우, "포괄적"인 융합적 모형, 한정된 기능을 수행할 때를 "특정화"된 분화적 모형이라고 하였는데, 그 중간 상황이 프리즘적 사회 모형인 것이다. 그는 프리즘적 사회를 설명할 때 '전체로서'가 아닌 사회의 존속을 위해 요구되는 기능적 요건에 따른 범주를 선택한다. 그는 이 사회의 경제적 생태를 바자-캔틴이라고 했고, 프리즘적 상징으로 신화, 공식, 법령 등을 삼으며, 프리즘적 권력으로 의존증후군과 복합간섭을 제시한다. 그러면 여기서 페인소스의 관료제 유형을 살펴보자. 첫째로 대표적 관료제는 정치적 민주주의의 소산으로서 발전도상국에서 발전하기 매우 어렵다. 둘째로 당ㆍ국가 관료제는 전체주의 정권이나 일당지배 정치체제의 부산물로서 신생국의 일당지배 정권에서 부분적으로 발견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