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감상문] ≪서울 신포니에타 96회 정기연주회≫를 보고

등록일 2002.09.26 | 최종수정일 2016.01.27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간단한 연주회 감상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처음으로 예술의 전당을 찾았다. 조금은 더운 날씨에, 시간에 쫓기며 찾아간 예술의 전당은 생각보다 고요했고 생각만큼 아름다웠다. 흐뭇하게 만들어주는 벤치들, 잘 정돈된 계단, 조금은 낯선 몇 개의 동상들, 그리고 주홍빛 가로등... 서울 신포니에타 정기연주회에 대한 열기는 월드컵이란 큰 행상 때문이었는지 예상했던 만큼의 뜨거운 열기는 아니었다. 연주 시간에 조금 늦어 프로그램 책자를 구입하는데도 정신 없었었다. 많은 관객은 아니었지만 청중들이 기대와 설레 임으로 단원들은 어느 새 무대를 꽉 메우고 연주는 시작되었었다.
◈ LaFollia
코렐리의 '라 폴리아' 소나타를 듣고 있으니 전혀 음악이라는 것을 모르는 나에게 정신없이 지난 시간을 믿기 어려워하는 바보스러운 모습을 발견하게 되었다... 정확히 무엇을 들었는지 내가 무엇을 보았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 생각나는 선율은 절제된 느낌이다. 강렬하고 빠른 리듬이라 할지라도 내포되어 있는 슬픔이 묻어나는 듯 하다. 첼로의 선율은 꼭 사람의 목소리 같다. 음미하는 순간에 참으로 마음을 너그럽게 해주는 것이 첼로의 음색이라고 생각한다. 누구였는지 정확히 기억나지는 않으나, 어느 첼리스트가“첼로 속에서 심장이 뛰는 듯 하다”라고 말한 적이 있다. 그 말을 듣고 난 후로 내게 첼로 선율은 더욱 절실하게 와 닿는 것 같았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음악과 연주발표회 감상문 2페이지
    5/3일, 음악과의 졸업발표회를 보러 00문화관으로 향하였다. 과연 음악과 4학년 선배들이 어떤 노래를 부를지도 기대되었고, 노래를 어느 정도 잘 부를지 여부도 궁금하였다. 4시부터 시작된 음악회. 00문화관에 도착하..
  • [음악감상문] 신애정·이윤정 Piano Plus를 다녀와서 (듀오피아노) 1페이지
    우선 귀로 들리는 음악보다 ‘보여지는’ 음악이 먼저 다가왔다. 나처럼 뻣뻣하게 앉아 연주하는 것이 아니라, 곡의 경쾌함에 따라 자세가 격양되기도, 낮춰지기도 했다. 피아니스트의 애티튜드는 곡의 느낌을 살리고 몰입하게 하는 것을..
  • 음악회감상문 오케스트라 연주회 감상문 최신음악회 감상문 3페이지
    「예술의 전당 11시 콘서트」음악회 감상문 2011년 11월 10일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 「예술의 전당 11시 콘서트」는 시즌별로 한 가지 테마를 정해서 열려온 정기 음악회로, 올해로 벌써 여덟 번째 시즌에 접어..
  • 독일가곡연주회 감상문 5페이지
    올해가 되고나서 처음으로 가곡연주회를 갔다. 아름다운 봄날에 브람스와 볼프의 가곡을 들으니 마음이 풍성함으로 가득 차는 연주회였다. 감상문을 써 내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에 음악을 마음 편히 즐기지 못했지만 나름대로 음악에 집중..
  • 국립합창단 정기연주회 감상문 3페이지
    친구의 권유로 국립합창단의 공연을 보러가게 되었다. 친구의 선생님이 국립합창단 단원이어서 표를 구하기가 쉬웠다. 또 ‘국립’이기 때문에 공연의 수준이 기대되었고, 오케스트라 없이 하는 공연이여서 합창을 더 섬세히 느낄 수 있을..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