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서] 유서

등록일 2002.09.26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어느덧 세월이 지나 이제 내 나이도 80을 바라보게 되었구나. 앞으로 몇 년을 더 살지는 몰라도 이제 언제 죽어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살았다는 생각이 드는구나. 언제 어느때 나에게 찾아올지 모르는 죽음을 대비해서 너희들에게 마지막으로 남기고 싶은 말을 이 글을 통해 전하려고 한다.
지금으로부터 50년 전 26살에 너희들의 어머니를 만나서 결혼을 하고 28살에 첫째를
낳고 29살에 둘째를 낳고 32살이 되어 막내를 낳았던 그때의 순간이 기억 속을 스쳐 지
나가는구나. 내 인생을 통틀어 아이의 아버지가 되는 순간만큼 삶의 보람을 느꼈던 적도
없었던 같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