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일본은 몰락하는가

등록일 2002.09.25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시작하기에 앞서 일본이 지나온 세월을 살펴보자. 60년대 일본은 「기적」이었다. 일본은 비서구형 경제성장이 가능함을 입증했고, 서구는 경이의 눈길로 일본의 재등장을 지켜보았다. 「일본이 떠오른다」 (67년)는 영국 이코노미스트지의 특집기사가 이를 상징했다. 70년대 일본은 「대국」으로 부상했다. 「제3의 대국·일본」(로벨 길랑) 「초대국 일본의 도전」(하먼 칸) 등의 「강대국 일본」을 주제로 한 연구서가 쏟아져 나왔다. 첫 G5서밋(선진국정상회의·75년)은 일본의 강대국클럽 가입을 승인한 국제의식이었다. 일본의 성공은 80년대 들어 「일본위협론」으로 발전한다. 크라이드 프레스트비츠의 「미일역전」(88년)은 미국의 위기감을 반영하는 것이었다. 수정주의자의 「일본이질론」이 유행하고, 「일본봉쇄」(제임스 팔로스· 89년) 주장까지 제기됐다. 미국정부는 「미일 구조협의」(89년)로 일본식 경제구조 자체를 손대고 나섰다. 이와 같이 일본은 패전의 잿더미에서 일어나 1980년대까지 욱일 승천의 기세로 승승장구하였다. 그러나 90년대 일본은 국제사회의 「문제」로 급전락했다. 일본에게 1990년대는 잃어버린 10년이라고 불리 우는 세월이었다. 일본형 시스템의 기능마비를 예언한 뉴스위크지의「일본의 몰락」(93년)은 그 예고편이었다. 장기불황을 해결 못하고 세계경제의 발목을 잡는 일본에 대한 비난이 갈수록 고조됐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