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관계] 독일의 노사관계

등록일 2002.09.20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독일의 고용관계
-고용관계 당사자
-노동조합
-사용자
-정부의 역할

주요과정
-단체교섭
-공동결정

현재 및 미래의 문제
-기술변화와 유연성
-근로시간 단축과 유연성

독일통일의 결과

결론

본문내용

독일의 고용관계의 역사는 네 시대로 분류할 수 있는데 ①1933년 이전의 히틀러 이전 시대, ② 1933~45년 사이의 히틀러 시대, ③ 동․서독이 정치적으로 분할되어 있었던 1945~90년 사이의 히틀러 이후 시대, ④ 통일이 된 1990년 이후의 기간이다. 서독(연방공화국)은 이전 독일제국의 서부 지역에서 1949년에 건국되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서독의 산업재건은 ‘경제 기적’이라 불려졌지만, 서독은 1970년 이래 다른 어떤 나라들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실업률 상승을 경험하였다.

독일 경제는 유럽에서 가장 강하다. 정당들은 급진주의에 반대하는 ‘통합된’당이지만, CDU-CSU와 SPD내에는 근로자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강력한 분파가 있다. 1987년부터 1990년까지 연방의회 내에서 CDU-CSU의원의 35%와 SPD의원의 99%가 노동조합원인 반면, CDU-CSU의원의 2%(SPD의원의 8.9%)가 노동조합이나 다른 노동자 조직의 일원이었다. ‘교섭자율’의 원칙에 따라 연방정부의 노사관계에 대한 직접적인 개입은 금지되고 있으며, 사회․노동 법규에 대한 토론이 빈번함에도 불구하고 노동조합에 대한 명확한 찬․반 정책은 없다. 따라서, 예를 들면 공동결정제도는 아데나워 수상이 이끌었던, CDU-CSU정권하인 1951년에 도입되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