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분석] 유종인 「선풍기」

등록일 2002.09.16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다치지 않을 만큼'만 철망을 쓰고 '감옥에서 쳇바퀴를 돌고 있'는 선풍기, 그것은 일상 속에 함몰된 현대의 개개인에 대한 메타포라고 할 수 있다. '달려가도 달려가도 제자리인 곳' 그것이 바로 선풍기가 존재하는 공간, 선풍기의 일상이다. 그는 그곳에서 '멍들지 않는 공기'를 만들어야 하고 '그의 등 뒤엔 무섭도록 고요한 공기가/ 그를 다스리고 있다. '무섭도록 고요한 공기라는 것은 선풍기를 선풍기이게끔 만드는 여름의 뜨거운 공기일 것이고 그것은 일상을 짓누르는 중압감과 같은 것이다. 그 중압감 속에서 선풍기는 '평생을 털어 내도 몸에 쌓이는 먼지'를 털어 낸다. 이것은 선풍기가 계속 돌아가기 위한 동력이고 동시에 그 동력이 작용하는 모습이다. 제 몸에 쌓인 먼지를 털어 내면서 쉼 없이 돌아가던 선풍기는 가을이 오고 겨울이 오면 '반투명 비닐 덮개에 곱게 싸여서' 어느 곳엔가로 유폐된다. 이 유폐는 재생과 재작동을 전제로 하는 유폐이다. 그것은 일상에서의 '잠'과 같은 것이다. 아마도 시인이 주의 깊게 관찰한 것은 겨우내 선풍기에 쌓였을 먼지일 듯 싶은데, 선풍기는 이 먼지를 '곱게' 뒤집어쓰고, '늦봄'이면 다시 깨어나'곤' 한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독후감] 비명을 찾아서 2페이지
    나는 이 책을 학교에서 선정도서로 선정해주었기 때문에 처음 접해보게 되었다. 처음에는 너무 어려워 보이고 해서 별로 읽기 싫었다. 한편으로는 이토 히로부미 저격사건을 토대로 한 이야기로 했다고 해서 약간 호감이 가기도 했지만..
  • [시분석] 이성복 「1959년」 2페이지
    이 시는 이성복 시인의 첫 번째 시집 『뒹구는 돌은 언제 잠깨는가』의 권두시로서 이성복 시세계의 밝음과 어두움을 동시에 내포하고 있는 작품이다. '그해 겨울이 지나고 여름이 시작되어도/ 봄은 오지 않'는다. 이성복에게 있어 '..
  • 입속의 검은잎 2페이지
    재미없는 다큐를 본다. 뻔하고 다음이야기가 눈에 훤하게 보이는 그런 이야기를 말이다. 뉴스를 본다. 누가 죽고 누가 다쳤다고 한다. 지루하고 지루하게 느껴지지만 이 모든 것이 새롭고 다르게 느껴진다. 언제부터였는가. 이런 일들..
  • [시분석] 기형도 「빈집」 2페이지
    그 영원히 닫힌 빈집의 기형도의 아픔은 이성복의 아픔처럼 '살아있음의 징조'도 아니며 '살아야겠음의 경보'도 아니다. 그 아픔은 '더 이상 내것이 아닌 열망'들을 한탄하는 너무나 늙어버린 영혼의 상처이고, 곧 죽음을 예감하는 ..
  • [문학] 유하의 '바람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 한다'를 읽고 5페이지
    유하의 시집 「바람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한다」에서 '압구정동'은 대표적인 도시의 부정적 모습들이다. '압구정동' 도시의 모습은 우리 사회에 헛된 욕망을 포장하고 생산해내는 곳으로 시인은 인식하고 있다. 압..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