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 게오르그바젤리츠

등록일 2002.09.13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게오르그 바젤리츠의 작품 <나체>를 처음 접했을 때 나는 한눈에 그림이 뒤집어져 있는 것을 눈치챌 수 있었다. 처음에 당연히 책을 거꾸로 잘못 본 것이라 생각했고 그게 아니라면 도판 인쇄가 잘못 된 것이라고 생각해서 그의 작품이 실린 책을 뒤집어서 인물 형상의 머리가 위쪽으로, 다리는 아래쪽을 향하게 한 뒤 작품을 다시 보았다. 화면 안에는 굉장히 우울해 보이는 한 남자가 벌거벗은 채 의자에 앉아 왼쪽을 응시하고 있었다. 다시 그림을 찬찬히 보니 작가의 서명이 왼쪽 상단에 거꾸로 쓰여져 있는 것을 볼 수 있었고, 그의 그림을 거꾸로 보고 있는 것은 도판인쇄의 잘못이 아니라 나 자신임을 알았다. 재현된 형상을 뒤집어 놓은 그의 그림을 자세히 살펴보면 캔버스를 처음부터 뒤집어 놓고 그린 것이 아니라 작업을 마친 후에 캔버스를 뒤집어 서명을 한 것을 짐작해 볼 수 있다. 그는 주로 격렬한 텃치들로 화면을 뒤덮는데 그 터치의 방향은 아래쪽에서 위쪽의 방향으로 보인다. 보통 화가들이 작업할 때 붓 터치의 방향은 위에서 아래쪽을 향하며 터치의 처음 시작되는 부분은 터치가 끝나는 부분에 비해 그 색의 힘이 강하고 채색 터치의 끝부분은 시작되는 부분에 비해 희미해진다. 이런점에서 그의 작업이 완성된 후에 뒤집은 것이라고 짐작하는 이유이다. 그는 왜 그림을 뒤집었고 우리는 뒤집힌 그림을 어떻게 해석할 수 있을지, 또 왜 붓이 아닌 그의 신체 중 일부인 손가락을 사용하여 페인팅 했는지, 또 화면을 다 채우도록 채색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인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해 보고 거기에 대한 문제를 풀어보고자 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