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감상문] be for the rain을 본 후...

등록일 2002.09.11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be for the rain을 직역하면 '비 오기 전'이라는 말이 된다. 비 오기 전의 풍경을 연상해 본다. 비 오기 전의 풍경을 연상해 본다. 비 오기 전은 하늘을 매우 흐리고 불안정하며 불쾌지수가 높고 무엇인가 불만이 가득 찬 모습을 연상케 된다. 본 영화의 제목을 시간과 공간에 대해 같이 생각 해 본다. 'be for the rain'이라는 타이틀을 보면 '폭풍전야'라는 말이 연상된다. '폭풍전야'라는 말을 생각해 볼 때 시간과 공간은 순간 정지되어 있는 듯 느껴진다. 그러나 본영화의 서두와 중간에 등장하는 배우들의 대사에서는 '시간은 멈추지 않는다. 원은 둥글지 않다' ' 시간은 결코 죽지 않는다. 원은 둥글지 않다.'라는 말을 언급하고 있다. 이는 곳 시간과 공간은 정지될 수 없는 것을 의미한다. 시간은 계속 흐르는 것이며 순간이라는 것이 없다는 것이다. '지금 순간'이라는 말 역시도 사람들의 이미지가 만들어 낸 추상적인 것일 뿐이지 실제 존재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공간 역시 정지될 수가 없는데 공간은 항상 시간에 의해 존재성을 부여받는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