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심리학] 미술 속에 나타난 성

등록일 2002.09.09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근대 미술
고야의 <옷 벗은 마하> 1797
앵그르의 <그랑 오달리스크> 1814
앵그르의 <터키탕> 1863
들라크루아의 <사르다나 팔루스의 죽음> 1827
쿠르베 <세느강변의 여인들> 1856
드가 <분장실 속의 무희>
드가 <아침 입욕>
마네 <올랭피아> 1863

현대 미술
무샤 [Salon des Cent]
클림트 <다나에> 1907
에곤 쉴레 <포옹> ,<여인> ,<자화상>
조지아 오키프 <조금 열린 조가비>1926 <Music Pink &blue ∥> 1919
주디 시카고 <디너 파티> 1978

본문내용

고야의 <옷 벗은 마하> 1797
고야는 근대기의 스페인의 대표적인 화가이다. 스페인의 미술의 역사 속에서 나체화는 매우 드물었는데 고야의 <옷 벗은 마하>는 스페인 회화 중 나체화의 걸작으로 꼽히고 있다. 스페인에서 최초의 나체화는 벨라 스케스의 <거울 속의 비너스>라는 작품이었는데 1800년대의 한 기록에 따르면 고야의 후원자였던 마누엘 고도이라는 사람이 여인의 나체화만을 보관하기 위해 '에로틱 케비넷'이라는 방을 마련하고 벨라스케스의 <거울 속의 비너스> 함께 고야의 <옷을 벗은 마하>를 걸어놓았다고 알려지고 있다. 당시 스페인 사회는 종교적인 금기가 매우 강했던 사회로서 어떤 화가도 감히 여자의 나체를 묘사하지 못했는데 당시 종교 재판소의 힘이 너무도 강했기에 고야도 1805년까지 이 그림에 대한 추궁을 당했다고 한다. 이러한 정황은 당시 사회가 종교로 인하여 성의 묘사에 대해서 얼마나 억압받고 있었는가를 잘 보여주는 적절한 예라고 할 수 있다. 고야의 <옷을 벗은 마하>속의 여인은 사회의 매춘부이며 고야는 이 매춘부의 몸을 종래의 신화적인 표현이 아닌 노골적이며 도전적이며 자신감에 차 있는 모습으로 그려내고 있다. 또한 그림 속의 여인의 배경인 베개와 쿠션들은 아름다운 육체의 살색을 강조하고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