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예술론] 최근 한국영화들에 나타난 폭력의 미학에 관하여

등록일 2002.09.08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복수는 나의 것> 등 최근 한국영화들에 나타난
폭력의 미학에 관하여

처음 이 과제의 제목을 보고는 한참을 생각했다. "과연 '폭력'에 미학의 의미를 대입할 수 있는 것일까. 그리고 '폭력'은 최근 한국 영화계에 갑자기 등장한 소재는 아니지 않은가. 이런 류의 영화가 요즘 흥행의 대열에 많이 합류하기는 하지만 이것은 그 영화 자체의 철학이라기 보다는, 대중 문화의 흐름 속에서 하나의 유행코드로 작용하는 것이 아닌가. 그리고 더욱이 이해가 어려웠던 것은 왜 그것을 논하는 영화로 하필이면 '복수는 나의 것'이 택해졌는가," 나는 이러한 의문을 바탕으로 하나씩 차근히 짚어보기로 했다.

우선 문제를 풀어가기 위한 첫 번째 단서. 박찬욱 감독의 '복수는 나의 것'부터 먼저 살펴보도록 하자.

영화를 본 사람이라면 '복수는 나의 것'에 대해 많은 의문을 품었을 법하다. 특히 후반에 연달아 등장하는 잔혹한 살인 장면에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 수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